해외야구

스포츠조선

이와쿠마 히사시 지도자 데뷔, 시애틀 특임코치 취임

박상경 입력 2021. 01. 13. 09:47 수정 2021. 01. 13. 10:44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한 이와쿠마 히사시(39)가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다.

시애틀은 13일 구단 SNS를 통해 '이와쿠마가 새 시즌 특임코치(Special assignment coach)로 팀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이와쿠마는 2011년 해외 FA 권리를 행사해 시애틀과 계약, 2018년까지 뛰며 통산 63승을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지난해 현역 은퇴를 선언한 이와쿠마 히사시(39)가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다.

시애틀은 13일 구단 SNS를 통해 '이와쿠마가 새 시즌 특임코치(Special assignment coach)로 팀에 합류한다'고 발표했다.

이와쿠마는 2011년 해외 FA 권리를 행사해 시애틀과 계약, 2018년까지 뛰며 통산 63승을 기록했다. 2015년 8월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선 2001년 노모 히데오에 이어 일본인 투수 두 번째 메이저리그 노히트노런을 작성하기도 했다. 이와쿠마는 2019년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입단하며 일본프로야구에 복귀했으나 부상 여파로 결국 지난해를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