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티비뉴스

이현중 침묵 깨고 '펄펄'..데이비슨, 세인트조셉에 14점 차 완승

박대현 기자 입력 2021. 01. 13. 11:02 수정 2021. 01. 13. 11:06

기사 도구 모음

이현중(20, 데이비슨대)이 직전 경기 무득점 부진을 털고 다방면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며 팀 승리에 한몫했다.

데이비슨대는 13일(한국 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존 M. 벌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NCAA(미국대학체육협회) 디비전Ⅰ 세인트 조셉대와 홈 경기에서 80-66로 크게 이겼다.

주전과 백업이 고르게 활약한 데이비슨대는 초반 열세를 딛고 전반을 37-26, 11점 차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현중 ⓒ 데이비슨대 SNS 갈무리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이현중(20, 데이비슨대)이 직전 경기 무득점 부진을 털고 다방면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며 팀 승리에 한몫했다.

데이비슨대는 13일(한국 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존 M. 벌크 아레나에서 열린 2020-21시즌 NCAA(미국대학체육협회) 디비전Ⅰ 세인트 조셉대와 홈 경기에서 80-66로 크게 이겼다.

이현중은 외곽슛 3개 포함, 14득점 7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 완승에 이바지했다. 데이비슨대의 시즌 7승째(5패)에 한몫하며 지난 경기 데이튼대 전 패배 아픔을 씻었다.

전반 초반 최대 7점 차로 끌려가던 데이비슨대는 강력한 보드 장악과 하이포스트 공략을 앞세워 역전에 성공했다. 주전 빅맨 루카 브라코비치가 9점 5리바운드로 인사이드에서 중심을 잡았고 에이스 켈란 그레이디는 외곽슛 2개 포함, 8득점으로 밖을 책임졌다.

이현중도 득점과 리바운드, 어시스트에서 고른 활약을 보였다. 14-19로 뒤진 전반 12분 10초쯤 인바운드 상황에서 다운 스크린을 받고 톱으로 올라가는 척하다가 미드 레인지에서 점프 슛을 꽂았다. 이때 추가 자유투까지 얻어 내며 팀이 점수 차를 2점으로 좁히는 데 일조했다.

어시스트도 차곡차곡 쌓았다. 20-21로 근소하게 뒤진 전반 13분 40초께 인바운드 패스를 책임진 뒤 빠르게 톱으로 올라가 루카 브라코비치 득점을 도왔다. 엔트리 패스에 망설임이 없었다. 기민한 판단으로 패스 질과 타이밍, 모두 인상적인 내용을 보였다. 이현중은 전반에만 3득점 3어시스트 4리바운드를 챙기며 '가자미' 노릇에 충실했다.

백업 슈팅가드 마이클 존스까지 야투율 80%, 10점을 쓸어 담으며 펄펄 날았다. 주전과 백업이 고르게 활약한 데이비슨대는 초반 열세를 딛고 전반을 37-26, 11점 차로 앞선 채 마무리했다.

팀의 후반 첫 야투를 맡았다. 코트 왼쪽 45도에서 깔끔한 외곽슛으로 손끝 감각을 끌어올렸다. 후반 8분 23초에는 환상적인 4점 플레이를 끌어 냈다. 톱에서 수비수와 강한 접촉에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릴리스를 이어 갔다. 추가 자유투엔 실패했지만 조금씩 슛 감각이 회복되고 있음을 알렸다.

후반 7분 30초 무렵에는 그레이디 외곽슛을 돕는 어시스트를 추가했다. 득점과 어시스트를 두루 쌓으며 데이비슨대 공격 윤활유 노릇을 톡톡히 했다.

세인트 조셉대는 전반 막판부터 난조를 보인 외곽슛을 지양하고 드리블 모션 오펜스로 전술을 바꿔 대응했다. 잭 포레스트, 조던 홀, 테일러 펑크 등이 꾸준히 데이비슨대 1선을 허물고 림 가까이에서 야투를 적립했다.

점수 차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후반 12분 30초쯤 카메론 브라운 속공 덩크로 스코어가 58-61로 바뀌었다.

이때 이현중이 전면에 나섰다. 적극적인 돌파 시도로 자유투 2구를 뺏어 내고 외곽슛도 1개 집어넣었다. 점수 차를 다시 두 자릿 수로 벌리며 상대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사실상 이때 승세가 데이비슨대 쪽으로 기울었다.

경기 종료 3분 12초 전에는 영리한 예측 수비로 공격자 파울을 유도했다. 이날 두 번째 오펜스 파울 유도였다. 현지 중계진도 "이현중이 공수에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희생 정신이 돋보이는 장면"이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제보> pdh@spotvnews.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