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엠스플뉴스

'메츠 입단' 카라스코 "선발진 강해..기쁘고 흥분된다"

양정웅 기자 입력 2021. 01. 13. 11:2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라스코를 환영하는 시티 필드의 전광판(사진=뉴욕 메츠 트위터)
 
[엠스플뉴스]
 
12년 동안 정들었던 팀을 떠나 뉴욕 메츠에서 새 출발을 하게 된 카를로스 카라스코(34)가 이적 소감을 밝혔다.
 
카라스코는 1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메츠 입단 기자회견을 가졌다. 카라스코는 지난 8일 선수 4명을 대가로 프란시스코 린도어와 함께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메츠로 트레이드됐다.
 
카라스코는 클리블랜드를 떠난다는 소식에 감정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메츠로 트레이드된다는 소식을 듣자마자 기뻐했다"며 트레이드를 반겼다. 트레이드 직후 린도어와 꾸준히 대화를 나누고 있다는 카라스코는 "나도 린도어처럼 즐기겠다"고 밝혔다.
 
(사진=화상 인터뷰 캡처)
 
트레이드 소식이 전해진 후 카라스코에게 처음 메시지를 보낸 선수는 내년 시즌 배터리를 이루게 된 포수 제임스 맥캔이었다고 한다.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뛰었던 맥캔은 카라스코와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에서 오랜 기간 만난 바 있다.
 
카라스코는 올 시즌 제이콥 디그롬, 마커스 스트로먼, 그리고 토미 존 수술 후 복귀하는 노아 신더가드와 함께 선발진을 구축할 예정이다. 카라스코는 "그 선수들과 함께 로테이션을 구성할 수 있어 기쁘고 흥분된다"고 말했다. 또한 메츠의 선발진이 훌륭하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2019년 백혈병 진단에도 긍정적인 태도를 유지했다는 카라스코는 이적 후에도 이런 긍정적인 모습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카라스코는 "지금 너무 행복하다.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유니폼을 입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하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2009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카라스코는 통산 88승 73패 평균자책 3.77을 기록했다. 2017년에는 18승 6패를 거두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4위에 올랐다. 2019년 시즌 도중 백혈병 진단을 받았지만 투혼을 발휘해 시즌 후반 복귀, 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