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이데일리

MAXFC 두 체급 챔프 김준화 "혼자 미친듯 샌드백 두드리고 있죠"

이석무 입력 2021. 01. 13. 11:33

기사 도구 모음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의 최초 두 체급 챔피언인 김준화(32·안양삼산총관)는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MAXFC -75kg급 챔피언이었던 김준화는 2019년 12월 안동에서 열린 MAXFC 20 대회에서 김민석(36·팀매드)를 상대로 1차 방어전에 성공한 뒤 체급을 내려 두 체급 챔피언 도전을 선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AXFC 두 체급 챔피언 김준화. 사진=MAXFC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코로나 2.5단계로 한달 째 휴업 중입니다. 혼자서 미친 듯 샌드백을 두드리고 있어요”

입식격투기 단체 MAX FC의 최초 두 체급 챔피언인 김준화(32·안양삼산총관)는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가 지속되면서 본인이 운영 중인 PT샵이 한달 째 휴업 중이기 때문이다.

김준화는 “체육관 월세, 전기세, 관리비와 직원들 월급까지 책임지고있다”며 “빨리 이 상황이 지나갔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그래도 긍정적인 마인드로 시련을 이겨내기 위해 노력 중이다. 김준화는 “그나마 혼자서 운동을 미친듯이 할 수 있다는 점을 위안으로 삼고 있다”며 “상황이 나아지면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찾아 뵙겠다”고 말했다.

MAXFC -75kg급 챔피언이었던 김준화는 2019년 12월 안동에서 열린 MAXFC 20 대회에서 김민석(36·팀매드)를 상대로 1차 방어전에 성공한 뒤 체급을 내려 두 체급 챔피언 도전을 선언했다. 지난해 12월 익산에서 열린 MAXFC 21 대회에서 -70kg급 챔피언 이지훈(34·정우관)을 이기고 두 개의 타이틀 홀더가 됐다.

한국 격투기에서 가장 핫한 체급인 -70kg급과 -75kg급을 동시에 제패한 김준화는 “현재 너무 행복하다”며 “환경적인 요인은 걱정하지 않고 그저 두 체급 챔피언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운동할 뿐이다”고 말했다.

‘두 체급 챔피언을 달성하고 난 후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김준화는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더 열심히 운동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 새로 생겼다”며 “그리고 인스타 다이렉트 메시지 쪽지가 늘었다”고 말한 뒤 활짝 웃었다.

김준화는 두 체급 타이틀을 계속 지키겠다는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나는 MAX FC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뛰었고, 이제는 가장 많은 선수들의 도전을 받게 됐다”며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정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모두들 코로나19 속에서도 할 수 있다는 마음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며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운동한다면, 두 체급, 아니 그 이상의 챔피언도 될 수 있다. 파이팅이다”고 응원했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