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니아타임즈

하빕 복귀 의식한 UFC 화이트 회장 "맥그리거 대 포이리에전은 라이트급 타이틀전 아냐. 하빕 10번 더 싸우길 희망"

장성훈 입력 2021. 01. 13. 11:37

기사 도구 모음

24일(한국시간) 재대결을 펼치는 코너 맥그리거 대 더스틴 포이리에전은 UFC 라이트급 타이틀전이 아니라고 대나 화이트 회장이 밝혔다.

ESPN은 13일(한국시간) "화이트 회장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정말로 은퇴를 확정하면, 라이트급 최상위 랭커가 맥그리거와 타이틀을 놓고 격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화이트는 하빕에게 맥그리거 대 포이리에전은 타이틀전이 아니며 하빕이 여전히 라이트급 챔피언임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너 맥그리거
24일(한국시간) 재대결을 펼치는 코너 맥그리거 대 더스틴 포이리에전은 UFC 라이트급 타이틀전이 아니라고 대나 화이트 회장이 밝혔다.

ESPN은 13일(한국시간) "화이트 회장이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정말로 은퇴를 확정하면, 라이트급 최상위 랭커가 맥그리거와 타이틀을 놓고 격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화이트 회장은 맥그리거가 포이리에를 이길 경우라는 단서를 달았다.

화이트 회장의 이 같은 발언은 하빕의 은퇴 선언 번복을 위한 압박 수단으로 보인다.

하빕은 지난 10월 저스틴 게이치를 꺾은 후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나 화이트 회장은 하빕의 은퇴를 번복시키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고 있다.

조만간 하빕을 만나 그의 옥타곤 복귀를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화이트는 하빕에게 맥그리거 대 포이리에전은 타이틀전이 아니며 하빕이 여전히 라이트급 챔피언임을 강조할 것으로 전해졌다.

화이트 회장은 “하빕의 아버지는 하빕이 30승 무패를 기록하기를 원했다. 하지만, 나는 하빕이 앞으로 10번 더 싸웠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