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탈코리아

KIA 새 주장 나지완 "젊어진 KIA, 지난해 경험 바탕으로 올해 가을 야구 가능"

김동윤 입력 2021. 01. 13. 12:48

기사 도구 모음

어느덧 선수단 최고참이 된 나지완(35)이 데뷔 13년 만에 KIA 타이거즈의 주장으로 선임됐다.

13일 KIA는 "윌리엄스 감독이 2021년 선수단을 이끌어 갈 주장으로 외야수 나지완을 선임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나지완은 "늦은 나이지만 2008년 입단 때부터 줄곧 뛰어온 팀에서 처음으로 주장을 맡게 됐다. 명문 팀의 주장이라는 큰 영광과 함께 기라성 같은 선배들처럼 해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어느덧 선수단 최고참이 된 나지완(35)이 데뷔 13년 만에 KIA 타이거즈의 주장으로 선임됐다.

13일 KIA는 "윌리엄스 감독이 2021년 선수단을 이끌어 갈 주장으로 외야수 나지완을 선임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 2008년 KIA에 입단한 나지완은 줄곧 한 팀에서 뛴 원클럽맨. 통산 1,440경기에 나와 1,252안타 221홈런 855타점, 타율 0.280 출루율 0.388 장타율 0.476 OPS 0.864를 기록했다. 두 번의 한국시리즈 우승(2009, 2017)을 함께 했고, 2009년에는 7차전 끝내기 홈런으로 한국시리즈 MVP를 수상하기도 했다.

충분한 자격을 갖췄지만, 나지완이 주장을 맡는 건 올 시즌이 처음이다. 나지완은 "늦은 나이지만 2008년 입단 때부터 줄곧 뛰어온 팀에서 처음으로 주장을 맡게 됐다. 명문 팀의 주장이라는 큰 영광과 함께 기라성 같은 선배들처럼 해내야 한다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나지완이 바라는 주장의 모습은 감독 및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사이의 가교 역할은 물론 젊은 선수들이 발전할 수 있도록 좋은 조력자였다.

주장으로서 바라본 2021년 KIA는 어땠을까. 나지완은 "팀이 젊어졌다. 내가 팀 내에서 3번째로 나이가 많다. 아래로는 가장 나이 차가 적은 선수들마저 4~5살 차이가 난다"고 얘기하면서 "젊은 선수들의 패기가 팀 분위기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젊어진 KIA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젊어진 선수단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는 팀 성적에 대한 자신감으로 이어졌다. 나지완은 "무조건 5강에 들어갈 수 있다고 본다. 우리 젊은 선수들이 지난해 좋은 경험을 했다. 그 경험을 살린다면 분명 좋은 결과를 보여줄 것이다. 부상만 없다면 우리는 올 시즌 분명히 가을야구를 할 수 있다"고 지난해 경험이 큰 자산이 됐다고 여겼다.

가교 역할을 자청한 만큼 윌리엄스 감독과의 소통도 중요하다. 나지완은 윌리엄스 감독을 "선수들을 믿고 자율에 맡기지만, 그 안에 뚜렷한 메시지를 담는 스타일"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그래서 주장의 역할이 더 중요하다. 윌리엄스 감독님이 주장을 맡기며 '선수들을 잘 이끌어 달라'고 부탁했다. 선수들 모두 감독님이 강조하는 '준비된 자세'를 가질 수 있도록 분위기를 잘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주장으로서 개인적인 목표는 따로 세우지 않았다. 개인적인 목표는 없다고 밝힌 나지완은 "경기에 나갈 수 있음에 감사하고, 출전하면 최선을 다하겠다. 최소한 공·수에서 지난 시즌만큼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KIA 타이거즈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