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한국

키움 떠나는 김상수의 진심 어린 자필 편지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입력 2021. 01. 13. 13:06

기사 도구 모음

사인 앤 트레이드로 SK 와이번스에 새 둥지를 튼 김상수가 '친정팀' 키움 히어로즈 팬들에게 감사와 이별의 인사를 전했다.

김상수는 "그 동안 (팬들에게) 편지를 받기만 해서 오늘은 답장을 쓰려고 한다"라고 운을 뗀 뒤, "아쉽게도 키움 히어로즈와 계약을 하지 못하게 됐다. 11년 동안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김상수 SNS 캡쳐)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사인 앤 트레이드로 SK 와이번스에 새 둥지를 튼 김상수가 ‘친정팀’ 키움 히어로즈 팬들에게 감사와 이별의 인사를 전했다.

SK는 13일 키움과 현금 3억원 및 2022년 2차 4라운드 신인 지명권을 조건으로 김상수를 영입했다고 전했다. 앞서 김상수는 키움과 계약기간 2+1년에 계약금 4억원, 연봉 3억원, 옵션 1억5천만원(+1년 충족시 계약금 1억원 추가) 등 총액 15억 5천만원에 FA계약을 체결한 뒤, 사인 앤 트레이드 형식으로 SK에 트레이드 됐다.

김상수는 구단과의 인터뷰를 통해 “키움에서 많은 기회를 주신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고 생각한다. 지난 11년간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신 히어로즈 관계자 분들과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라면서 “그동안 쌓았던 경험을 최대한 살려 올시즌 SK가 좋은 성적을 거두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SK와이번스

아울러 김상수는 개인 SNS에도 키움팬들을 향해 감사와 이별의 인사를 전했다. 김상수는 “그 동안 (팬들에게) 편지를 받기만 해서 오늘은 답장을 쓰려고 한다”라고 운을 뗀 뒤, “아쉽게도 키움 히어로즈와 계약을 하지 못하게 됐다. 11년 동안 부족한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이어 그는 “팬분들에게 받은 편지, 선물들이 제게는 큰 힘이 됐다. 너무 감사드리고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2021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고 행복하길 바라겠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인사를 마쳤다.

한편, SK는 김상수의 영입으로 불펜을 강화하고 필승조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 김상수가 최근 5년간 50경기 50이닝 이상을 소화한 내구성을 높게 평가했고, 통산 9이닝 당 탈삼진 8.69로 이닝 당 탈삼진 1개를 잡을 수 있는 능력도 좋게 평가했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