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OSEN

정석 실업연맹회장, 제21대 대한볼링협회 회장 당선

강필주 입력 2021. 01. 13. 14:06

기사 도구 모음

정석(55) 한국실업볼링연맹 회장이 제21대 대한볼링협회장에 당선됐다.

정석 회장은 지난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뮤즈라이브에서 열린 '제21대 대한볼링협회 회장 선거' 결과 96표를 획득, 44표에 그친 김길두 현 회장을 누르고 신임 회장에 당선됐다.

4년 전 제20대 회장 선거에서는 48표를 받아 58표를 가진 김길두 회장에게 밀렸던 정석 회장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볼링인 제공

[OSEN=강필주 기자] 정석(55) 한국실업볼링연맹 회장이 제21대 대한볼링협회장에 당선됐다.

정석 회장은 지난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뮤즈라이브에서 열린 '제21대 대한볼링협회 회장 선거' 결과 96표를 획득, 44표에 그친 김길두 현 회장을 누르고 신임 회장에 당선됐다.

전체 선거인단 156명 중 140명이 투표에 참여한 이번 선거는 투표율 90%를 기록했고 정 회장은 이 중 68.5%의 지지를 받았다. 연임제한에 걸려있던 현 김길두 회장은 대한체육회로부터 연임제한 예외인정 심의를 통과해 3선에 도전했으나 31.1% 지지에 그쳤다. 

4년 전 제20대 회장 선거에서는 48표를 받아 58표를 가진 김길두 회장에게 밀렸던 정석 회장이었다. 신임 정 석 회장은 "두 번째 도전 만에 회장에 당선돼 기쁘게 생각한다. 응원해주신 분들과 볼링인들에게 감사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한국볼링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특히 선거 공약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니 볼링인들의 많은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정 회장은 오는 28일 예정된 정기대의원총회를 시작으로 4년간 대한볼링협회를 이끌게 된다. 1991년부터 1994년까지 충남대표로 3인조 금, 5인조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정 회장은 JS플라자 대표이사이자 민주평화통일회의 자문의원이기도 하다. /letmeout@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