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포포투

[k1.told] 승격팀 수원FC는 왜 영입을 잘할까

류청 입력 2021. 01. 13. 14:35

기사 도구 모음

승격팀이자 시민구단인 수원FC는 2021시즌을 앞둔 이적시장에서 거둔 성적표다.

수원은 선수출신 단장과 김도균 감독 그리고 전력강화팀이 협력하며 각자 맡은 일을 한다.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은 승격이 결정된 순간부터 선수 영입 작업에 들어갔다.

그는 "저희는 승격플레이오까지 치르느라 시즌 구상이 조금 늦었습니다. 영입 작업도 힘들었고요"라며 "감독이 원하는 선수를 데려올 수 있게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포포투=류청]

김호남, 김상원, 김준형, 양동현, 윤영선, 정동호, 민동환, 나성은(확정), 박지수, 박주호(근접)

승격팀이자 시민구단인 수원FC는 2021시즌을 앞둔 이적시장에서 거둔 성적표다.

전북현대나 울산현대처럼 거물급 선수는 아니어도 수준급 선수들을 끌어 모았고, 지금도 영입을 진행 중이다. 영입 성적표는 올 가을에 확실히 알 수 있겠지만, 바로 승격한 시민구단이 이 정도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다.

연봉을 높이 책정한다고 무조건 선수가 따라오는 건 아니다. 선수에게 팀 목표와 계획을 잘 설명할 수 있는 ‘협상 기술’도 중요하다. 수원FC는 이적 자금을 이성적으로 쓰면서도 체질 개선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밖에서 볼 때 그렇게(좋게) 본다면 다행입니다(웃음)”

김호곤 단장은 영입 성과를 묻는 말에 웃었다. 그의 말을 들으면 수원FC가 어떻게 이적을 진행하는지 알 수 있다. 수원은 선수출신 단장과 김도균 감독 그리고 전력강화팀이 협력하며 각자 맡은 일을 한다.

김 단장은 김 감독과 상의해 큰 틀을 잡는데 집중한다. 두 사람은 사제 지간이고 축구관도 비슷해서 시너지를 내기 쉽다. 선수를 보는 기본적인 시선도 같아. 무엇보다 ‘기술이 좋은 선수’를 뽑아야 한다는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


“선수 출신 단장이라 더 조심해야 합니다. 선을 잘 지켜줘야 해요. 저는 필요할 때만 영입 작업에 참여해요. 다만 감독이나 전력강화팀이 의견을 제시하면 ‘걸러는’ 줍니다.”

수원FC는 지난 시즌 K리그2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승격플레이오프 끝에 승격했다. 그럼에도 2021시즌 1부에서 살아남으려면 “판을 갈아야 한다”는 결론을 냈다. 김 단장은 “작년 선수단 구성으로는 1부 수준과 차이가 많아요. 밖에서 어떻게 보든 우리는 살아남는 게 목표”라고 했다.

세부적인 계획과 선수 보강은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이 진행한다.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은 승격이 결정된 순간부터 선수 영입 작업에 들어갔다. 김 단장은 영입 작업이 막힐 때 김 감독과 전력강화팀을 도왔다. 박주호 마음을 잡는데도 김 단장이 애를 썼다. “매번은 아니지만, 저와 연관이 있는 선수는 직접 전화도 합니다.”

김 단장은 김 감독에게 “돈은 걱정하지 말아라”고 하지만, 한 가지는 분명히 했다. “우리는 시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팀이에요. 예산에 맞춰서 성과를 내는 게 중요해요. 그래서 무엇보다 우리에게 필요한 선수를 데려와야 해요. 경쟁이 붙으면 (이적료, 연봉) 좀 더 지불할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잘 조절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구단 주변을 취재했을 때도 비슷한 이야기를 들었다. 수원FC는 확실히 신중하고 까다롭게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다.

김 단장은 아직 영입 작업이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희는 승격플레이오까지 치르느라 시즌 구상이 조금 늦었습니다. 영입 작업도 힘들었고요”라며 “감독이 원하는 선수를 데려올 수 있게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라고 했다.

수원FC는 지난 2016시즌 승격했으나 2017시즌에 바로 강등됐다. 이적 시장에서 더 바쁘고 현실적으로 움직이는 가장 큰 이유도 여기 있다. ‘이번은 다르다’라고 다짐을 지키기 위한 움직임은 계속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