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배구연맹, 개인 숙소서 '5인 이상 모임' 위반 구단에 엄중 경고

장현구 입력 2021. 01. 13. 14:46 수정 2021. 01. 13. 16:54

기사 도구 모음

한국배구연맹(KOVO)이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기고 개인 숙소에서 5인 이상 모임을 가진 선수의 해당 구단에 엄중히 경고했다.

여자부 A구단 소속의 외국인 선수 B는 지난 9일 자신의 숙소에서 남자 친구, 다른 구단 외국인 선수 C, 통역, 같은 구단 국내 선수 등 5명이 함께 저녁을 든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찍은 사람을 포함해 5명이 모인 것으로 추정되는 B선수의 저녁 식사 장면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배구연맹(KOVO)이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기고 개인 숙소에서 5인 이상 모임을 가진 선수의 해당 구단에 엄중히 경고했다.

여자부 A구단 소속의 외국인 선수 B는 지난 9일 자신의 숙소에서 남자 친구, 다른 구단 외국인 선수 C, 통역, 같은 구단 국내 선수 등 5명이 함께 저녁을 든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인 가운데 5인 이상 사적 모임은 어디서든 금지된다.

배구연맹은 해당 선수의 인스타그램 영상이 공개돼 비판을 받자 A구단에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연맹에 따르면, B선수와 C선수는 팀은 다르지만, V리그에서 뛰면서 친분을 유지해왔다.

원래 B선수 집에서 4명이 모여 식사할 예정이었고, 이를 나중에 들은 C선수가 잠시 들렀다는 게 연맹이 파악한 내용이다.

보통 V리그에서 뛰는 외국인 선수들은 시즌 중 합숙소에서 국내 선수들과 생활하지 않고 다른 거처에서 따로 머문다.

사생활 침해 소지가 있어 이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이나 영상이 공개로 떠돌지 않고서는 연맹이나 구단이 방역지침 위반 여부를 사전에 알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연맹은 A구단에 엄중히 경고하는 한편 외국인 선수가 뛰는 남녀부 13개 구단 전체에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연맹의 한 관계자는 "선수 숙소에서 벌어진 일이라 방역 지침 위반 여부를 사전에 알기가 어려웠다"며 "주점에서 6명이 술을 마셨다가 징계를 받은 프로농구 구단 사례와는 비교하긴 어렵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이와 비슷한 일이 재발하면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징계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cany9900@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