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VAR 논란 딛고 1위 등극' 맨유 솔샤르 감독 "맥과이어 골 파울 아닌듯"

박병규 입력 2021. 01. 13. 15:08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마침내 프리미어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맨유는 13일 새벽(한국 시간)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순연 경기) 원정에서 1-0 승리를 거두었다.

전반 36분에는 해리 맥과이어가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으나 VAR 결과 수비수를 짓눌렀다는 파울이 선언되어 득점이 취소되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박병규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마침내 프리미어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비디오 판독(VAR) 논란도 있었지만 승리로 이를 잠재웠다. 맨유는 2012/13시즌 이후 약 8년 만에 1위로 올라섰다.

맨유는 13일 새벽(한국 시간)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순연 경기) 원정에서 1-0 승리를 거두었다. 폴 포그바는 후반 26분 환상적인 발리슛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맨유는 리그 11경기 무패(9승 2무)를 기록하며 승점 36점으로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2위 리버풀(승점 33점)과의 격차는 3점으로 벌렸다.

데이터 통계 업체 'OPTA(옵타)'에 따르면, 맨유는 17라운드 기준으로 2012/13시즌 이후 약 8년 만에 1위를 기록했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팀을 이끌던 당시 맨유는 해당 시즌에 리그 통산 20번째 우승을 달성하며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그러나 이는 맨유의 마지막 리그 우승 기록이었다.

오랜만의 선두 등극으로 화제성이 다소 묻혔지만 VAR에 대한 논란을 피해갈 수는 없었다. 전반 26분 루크 쇼가 깊은 태클로 번리의 공격을 막았다. 그러나 파울 선언 대신 경기가 속행되었고 역습을 이어가던 카바니가 페널티 박스 외곽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번리 수비수는 거친 태클로 옐로카드를 받았지만 이전 상황의 파울을 강조하며 강하게 항의했다.

결국 심판은 VAR을 시행하였고 두 장면을 함께 판독하며 6분을 소비했다. 결국 앞선 상황의 파울이 선언되어 루크 쇼는 경고를 받았다. 맨유의 프리킥은 무산되었고 번리의 프리킥이 선언되었다. 이후 양 팀의 경기는 과열 양상을 띠며 더욱 치열해졌다.

전반 36분에는 해리 맥과이어가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으나 VAR 결과 수비수를 짓눌렀다는 파울이 선언되어 득점이 취소되었다. 결국 어수선한 분위기 속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하프 타임 때 감정을 가라앉힐 필요가 있었다. 선수들은 판정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며 운을 뗀 뒤 “결국 우리는 평정심을 되찾아야 했고 후반에 잘했다”라며 승리에 만족하였다. VAR의 두 장면에 대해서는 "직접 보지 못해 할 말이 없다. 루크 쇼는 반칙이었겠지만 맥과이어의 골은 파울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라며 말을 아꼈다.

결승골의 주인공 폴 포그바도 비슷한 생각이었다. 그는 경기 후 구단 채널과의 인터뷰에서 "확실한 골이었다. 맥과이어가 수비수 앞으로 뛰어올라 헤딩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파울이라고 하더라. 이상했지만 원했던 결과를 얻어서 만족한다"라며 승리에 의의를 두었다.

사진 = Getty Images, OPTA

ⓒ 세계인의 축구 네트워크 골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