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더팩트

컴투스, 동남아서 '서머너즈 워' 3색 토너먼트

최승진 입력 2021. 01. 13. 16:21

기사 도구 모음

컴투스가 동남아시아에서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서머너즈 워)' 토너먼트로 e스포츠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약 한 달간 인도네시아·베트남·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 지역에서 현지 이용자들이 참여하는 '서머너즈 워' 토너먼트를 했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길드 대상 토너먼트가 열렸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조별 리그전을 통해 승리한 두 팀이 오는 23일 열리는 파이널 토너먼트에서 최종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머너즈 워' 인도네시아 토너먼트 파이널 매치 /컴투스 제공

[더팩트 | 최승진 기자] 컴투스가 동남아시아에서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서머너즈 워)' 토너먼트로 e스포츠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약 한 달간 인도네시아·베트남·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 지역에서 현지 이용자들이 참여하는 '서머너즈 워' 토너먼트를 했다.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길드 대상 토너먼트가 열렸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 상위 300위 내 길드 중 8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진행됐다. 2개 조로 나눠 리그전을 전개하고 승점이 높은 두 개 팀이 파이널 토너먼트를 치러 지역 최고 길드를 가렸다.

베트남 또한 총 34개 신청 길드 중 16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열렸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조별 리그전을 통해 승리한 두 팀이 오는 23일 열리는 파이널 토너먼트에서 최종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여성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한 리그 '발키리 아레나'를 개최해 이목을 모았다. 대진 추첨부터 파이널까지 약 3주간 일정으로 진행됐다. 현지 이용자들 참여 속에 총 16명 여성 선수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펼쳐졌다.

컴투스 측은 "각 지역 서머너즈 워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된 해당 경기들은 종료 후 수만 건에 이르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shaii@tf.co.kr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