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이틀 전 일정변경' 토트넘-풀럼, 사령탑들은 불만 '폭발'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입력 2021. 01. 13. 18:03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로 인한 일정 변경으로 14일(이하 한국시간) 맞대결을 펼치게 된 토트넘 홋스퍼와 풀럼의 두 사령탑이 불만을 표출했다.

토트넘과 풀럼은 오는 14일(한국시간) 오전 5시 15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과 풀럼의 경기는 14일 오전 5시 15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제 무리뉴(왼쪽), 스콧 파커.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일정 변경으로 14일(이하 한국시간) 맞대결을 펼치게 된 토트넘 홋스퍼와 풀럼의 두 사령탑이 불만을 표출했다.

토트넘과 풀럼은 오는 14일(한국시간) 오전 5시 15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갑작스레 일정이 바뀌었다. 당초 토트넘은 아스톤빌라와 맞붙을 예정이었지만, 아스톤빌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하면서 일정이 바뀌었다. 지난해 12월 31일 연기됐던 풀럼전이 대신 열리게 됐다.

하지만 이는 불과 이틀 전에 결정된 사안이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사무국은 12일에야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 토트넘의 주제 무리뉴 감독과 풀럼의 스콧 파커 감독은 불만을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

앞서 무리뉴 감독은 지난해 12월 31일 풀럼과의 경기가 순연되는 과정에서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바 있다. 당시 경기시작 2시간 전에 연기가 결정됐고 무리뉴 감독은 선수들이 소파에 앉아있는 사진을 올리며 ‘세계 최고의 리그’라고 비아냥 거렸다.

무리뉴는 이번 일정 변경에 대해서도 불만을 내비쳤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가장 큰 문제는 경기가 미뤄지는 것이다”고 이야기했다. 상대가 바뀌어 일정대로 경기는 치러지지만, 결국 연기된 아스톤빌라전도 추후에 편성되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기에 불만이라는 이야기다.

이어 이번 결정이 너무 촉박하게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무리뉴 감독은 “풀럼은 48시간이나 준비할 시간이 있다. (지난달 31일 연기)당시 우리는 2시간 전에도 일정변경을 알지 못했었다”고 비꼬며 불만을 내비쳤다.

풀럼 역시 상황이 불만인 건 마찬가지다. 이번 EPL 사무국의 일정 조정으로 주중 경기가 추가 편성된 풀럼은 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18위 강등권에 위치한 풀럼(승점 11점)은 갈 길이 바쁜 상황이다.

파커 감독은 일정 조정에 대해 “이건 정당하지 않다. 잘못된 일이다. 매우 화가 난다”고 세 차례나 강조하며 “수요일 토트넘과의 경기의 월요일 결정은 수치스러운일”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이어 그는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가면서 “수요일에 경기가 추가 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그것이 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덧붙였다.

상대가 바뀐 토트넘과 없던 경기가 생긴 풀럼, 두 감독의 불만은 당연했다. 예상치 못한 변수 속에 치러지는 경기는 누구의 승리로 돌아갈까. 토트넘과 풀럼의 경기는 14일 오전 5시 15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