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몬스터짐

리버풀에 -24 → +3, 솔샤르가 맨유에 보여주고 있는 매직

반재민 입력 2021. 01. 13. 18:10

기사 도구 모음

올 시즌 솔샤르 감독이 이끌고 있는 맨유가 달라지고 있다.

맨유가 시즌 중반 1위에 오른 예는 퍼거슨 감독 시절인 2012-13 시즌 이후 약 7년 7개월 만의 일이다.

시즌 중 경질설이 끊임없이 나왔던 솔샤르 감독은 주위의 의혹을 한방에 일축시키며 맨유의 적임 감독이라는 것을 증명해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16라운드까지 선두였던 리버풀과 무려 승점 24점 차이로 6위에 머물러 있었음을 감안한다면 맨유와 솔샤르 감독이 올 시즌 보여주고 있는 활약은 놀라운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 시즌 솔샤르 감독이 이끌고 있는 맨유가 달라지고 있다. 퍼거슨 감독 은퇴이후 한번도 오르지 못한 1위라는 고지에 오르며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향한 힘찬 전진을 계속해 나가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폴 포그바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맨유는 11승 3무 3패를 기록 승점 36점으로 2위 리버풀에 승점 3점차 앞선 1위로 뛰어올랐다. 맨유가 시즌 중반 1위에 오른 예는 퍼거슨 감독 시절인 2012-13 시즌 이후 약 7년 7개월 만의 일이다.

많은 현지인들은 맨유가 올 시즌 대권에 도전하는 데 있어 부정적인 입장을 내보였었다. 노장 에딘손 카바니와 로테이션 자원 도니 반 더 베이크, 왼쪽 풀백 알렉스 텔리스를 제외한 영입은 신통치 않았고, 당초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던 제이든 산초는 높은 이적료로 인해 영입이 무산되었을 정도로 좋지 않은 이적시장을 보냈다. 카이 하베르트, 티모 베르너 등 알짜배기 선수을을 대거 영입한 첼시에 비해 초라한 영입이었다.

리그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우려는 현실이 되는 듯 했다. 초반 토트넘에 1대6 대패, 크리스탈 팰리스에도 1대3으로 패하면서 힘든 리그 시작을 알렸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바샥셰히르에 패하는 등 기복있는 경기력을 보이다 조 3위로 추락해 유로파리그로 떨어지며 솔샤르 감독의 경질여론이 높아지기도 했다.

챔스 탈락 후 리그에 집중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긴 것은 맨유에겐 전화위복이었다. 7라운드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패한 후 맨유는 리그에서 무려 9승 2무를 쓸어담으며 리그 선두로 뛰어올랐다. 

시즌 중 경질설이 끊임없이 나왔던 솔샤르 감독은 주위의 의혹을 한방에 일축시키며 맨유의 적임 감독이라는 것을 증명해냈다. 특히 지난 시즌에는 16라운드까지 선두였던 리버풀과 무려 승점 24점 차이로 6위에 머물러 있었음을 감안한다면 맨유와 솔샤르 감독이 올 시즌 보여주고 있는 활약은 놀라운 것이다.

영국의 디 애슬래틱은 "아직은 리버풀에 근접하지는 않았지만, 솔샤르의 기록은 안필드에서의 클롭의 첫 2년과 비슷하다. 클롭은 팀을 만드는데 2~3 년이 필요했고, 필리페 쿠티뉴를 바르셀로나로 판 돈으로 알찬 이적시장을 보내기도 했자. 팀을 구축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린다. 솔샤르가 한길로만 간다면 클롭의 길과 다르지 않을 것이다."라고 논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