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우리에게 사과해" 무리뉴 감독, '발끈' 풀럼에 팩트폭격

김가을 입력 2021. 01. 13. 18:20

기사 도구 모음

"우리에게 사과해."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무리뉴 감독은 풀럼에 징징거리지 말고 사과부터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그들이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최고의 전력으로 나설 수 있다면 우리 모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AFP-POOL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우리에게 사과해."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풀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른다.

사연이 길다. 토트넘은 당초 지난달 31일 풀럼과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풀럼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가 연기됐다. 불과 킥오프를 두 시간 앞둔 시간이었다.

경기 진행 여부를 알지 못하고 훈련장에서 대기 중이었던 무리뉴 감독은 킥오프 4시간 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우리는 아직 경기가 열릴지 모른다. 세계 최고의 리그"라고 비꼬았다.

토트넘과 풀럼의 경기. 언제 재기될 지 알 수 없었다. 상황이 급변했다. 토트넘은 14일 애스턴빌라와의 대결을 앞두고 있었다. 애스턴빌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경기 일정이 연기됐다. EPL 사무국은 14일 토트넘-애스턴빌라전 대신 토트넘-풀럼 경기를 편성했다. 스콧 파커 풀럼 감독은 "경기 시작 48시간 전에 알리는 것은 말도 안 된다. EPL은 비겁하다"고 당황해했다.

무리뉴 감독이 입을 뗐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무리뉴 감독은 풀럼에 징징거리지 말고 사과부터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그들이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최고의 전력으로 나설 수 있다면 우리 모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틀리지 않다면 우리는 올 시즌 상대보다 11경기를 더 치렀다. 매주 세 경기씩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