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장재영-나승엽이 옳았다? 첩첩산중 미국, KBO행이 현명했다

김태우 기자 입력 2021. 01. 13. 19:00

기사 도구 모음

메이저리그 연수를 해 현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메이저리그는 물론 마이너리그도 큰 타격을 받았다. 사정이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실제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크게 줄어들은 MLB 구단들이 가장 먼저 한 일은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체계를 축소 및 통합하는 것이었다.

2020년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관심을 모았던 장재영(키움)과 나승엽(롯데)이 현명한 선택을 했다는 말도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메이저리그의 관심을 받았으나 결국은 KBO 입단을 선택한 나승엽(왼쪽)과 장재영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 “미국 사정이 말이 아니다”

메이저리그 연수를 해 현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메이저리그는 물론 마이너리그도 큰 타격을 받았다. 사정이 말이 아니다”라고 했다. 실제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크게 줄어들은 MLB 구단들이 가장 먼저 한 일은 구단 산하 마이너리그 체계를 축소 및 통합하는 것이었다.

이 관계자는 “선수들이 계속 모여서 훈련을 하기는 했다. 하지만 예전처럼 리그를 통해 제대로 된 실전 경험을 쌓지는 못했다”고 말을 이어 나갔다. 현재 싱글A 등 마이너리그에 있는 한국인 유망주들에게도 2020년이 꽤 힘든 시기였다는 말도 덧붙였다.

문제는 단번에 예전으로 돌아가기는 쉽지 않다는 것이다. 시즌을 앞두고 구단들이 마이너리그 구단들과 새로 계약을 맺고 있으나 전체적인 규모는 예전만 못하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마이너리그 구단들 또한 재정적인 어려움을 겪는 것은 매한가지고, 미국의 코로나 상황이 오히려 더 심각해져 예전으로 돌아가려면 다소간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어쩌면 영원히 예전 체계로 돌아가지 못할 수도 있다.

2020년 메이저리그 구단들의 관심을 모았던 장재영(키움)과 나승엽(롯데)이 현명한 선택을 했다는 말도 나온다. 덕수고 동기인 두 선수는 2학년 때부터 MLB 스카우트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다. 장재영은 빠른 공, 나승엽은 다재다능함을 인정받았다. 실제 나승엽은 계약에 이르기도 했다. 한 구단 스카우트는 “미국에 갔으면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을 수도 있다. 실제 롯데가 나승엽을 설득한 무기 중 하나도 불확실한 미국 사정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KBO가 리그 차원에서 ‘유턴 금지’를 내렸던 1990년대 말부터 2000년대 초보다는 줄었지만, 메이저리그 진출의 꿈을 품고 태평양을 건너는 유망주들은 매년 있다. 계약금에 따라 스포트라이트를 더 받고, 덜 받느냐의 차이다. 다만 현실이 녹록치 않다는 말도 매년 들린다. MLB에서 마이너리그 생활을 하다 유턴한 한 선수는 “언어·문화·음식 적응은 선수마다 다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한국과 시스템이 다르다. 코치들의 수도 많다고 할 수 없고, 결국은 상당 부분을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 그게 제일 힘들었다”라고 했다.

반대로 KBO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면 언제든지 MLB에 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사례는 점점 많아진다. 당장 올해만 해도 김하성이 만 26세의 나이로 샌디에이고와 4+1년 총액 39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이정후(키움), 강백호(kt), 구창모(NC) 등 다음 타자들에 대한 평가도 나쁘지 않다는 후문이다.

MLB가 주목했던 두 선수의 성장세가 어디까지 뻗어나갈지도 흥미롭다. 키움은 어린 선수, 그중에서도 ‘핵심 코어’를 잘 키우는 데 일가견이 있는 팀이다. 장재영도 철저한 육성 코스를 밟을 전망이다. 나승엽은 올해 당장 1군 진입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구단도 다양한 포지션에서 나승엽을 활용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두 선수가 첫 걸음도 현명하게 밟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김태우 기자제보> skullboy@spotvnews.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