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OSEN

'반지원정대' 젠지, KT 압도하고 개막전 완승 [LCK]

고용준 입력 2021. 01. 13. 19:17

기사 도구 모음

'반지원정대'의 2막이 시작됐다.

젠지가 KT를 압도하면서 개막전 완승을 올렸다.

젠지는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벌어진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KT와 개막전서 2-0 승리를 거뒀다.

첫 경기부터 젠지가 KT를 상대로 압도적인 차이를 보여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용준 기자] '반지원정대'의 2막이 시작됐다. 지난해 전력을 고스란히 유지한 젠지가 2021시즌 기분좋게 열었다. 젠지가 KT를 압도하면서 개막전 완승을 올렸다. 

젠지는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벌어진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KT와 개막전서 2-0 승리를 거뒀다. '라스칼' 김광희와 '룰러' 박재혁이 상하의 균형을 장악하면서 팀의 시즌 첫 승을 견인했다. 

첫 경기부터 젠지가 KT를 상대로 압도적인 차이를 보여줬다. '라스칼' 김광희의 퍼스트블러드를 신호탄으로 젠지는 스노우볼을 팍팍 굴려나갔다. 협곡의 전령과 드래곤을 사냥하면서 속도를 높인 젠지는 두 번째 협곡의 전령까지 사냥하면서 주도권을 휘어잡았다. 

여기다가 시간이 흐를수록 '룰러' 박재혁의 진이 알토란 같은 킬로 KT의 추격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17분 한 타에서 대승을 거둔 젠지는 내셔 남작을 연달아 잡아내면서 1세트를 무난하게 36분에 마침표를 찍었다. 

'룰러' 박재혁의 활약은 2세트에서도 계속 됐다. 룰러의 카이사를 중심으로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룰러'-'라이프' 봇듀오는 4킬을 만들어내면서 초반에 승기를 잡았다. 밀리는 KT 역시 '유칼' 손우현을 중심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흐름을 뒤바꾸지는 못했다. 

20분 첫 바론을 사냥한 젠지는 전 라인을 장악하면서 28분 두 번째 내셔남작을 잡았다. 두 번째 바론 버프를 두른 젠지는 KT의 넥서스를 공략하면서 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 scrapper@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