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국민일보

스프링 우승 자신한 '룰러' 박재혁

윤민섭 입력 2021. 01. 13. 19:42

기사 도구 모음

젠지 '룰러' 박재혁이 스프링 시즌 우승을 자신했다.

젠지는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개막전에서 KT 롤스터에 세트스코어 2대 0 완승을 거뒀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에 응한 박재혁은 "시즌 첫 경기부터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드린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최근 팀이 연습 과정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고 있다면서 시즌 우승을 이루겠단 각오를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젠지 ‘룰러’ 박재혁이 스프링 시즌 우승을 자신했다.

젠지는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개막전에서 KT 롤스터에 세트스코어 2대 0 완승을 거뒀다. 박재혁은 2세트에 카이사로 멋진 활약을 펼쳐 ‘플레이어 오브 게임(POG)’에 선정됐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전화 인터뷰에 응한 박재혁은 “시즌 첫 경기부터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드린 것 같아 만족스럽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그는 최근 팀이 연습 과정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고 있다면서 시즌 우승을 이루겠단 각오를 전했다. 다음은 박재혁과의 일문일답.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한 소감은.
“시즌 첫 경기부터 괜찮은 경기력을 보여드린 것 같아 만족스럽다. 앞으로도 이대로 쭉 갔으면 좋겠다. 최근 연습 과정에서부터 합이 잘 맞는다는 느낌을 받았다. 결과도 좋았다. 그게 오늘 경기력으로 반영된 것 같다.”

-최근 연습 과정이 만족스러운가.
“그렇다. 누가 봐도 ‘깔끔하다’는 말을 할 것 같다고 느낀다. 운영도, 라인전도 깔끔하다. 연습이 바른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 경기력은 연습한 것의 60% 정도였던 것 같다. 어이없이 잘리거나, 스노우볼을 더 빠르게 굴리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

-1세트 땐 ‘판금장화’를 가장 먼저 사던데.
“처음 우물로 귀환했을 때 마침 딱 800골드가 있었다. 또 제가 상대했던 카이사라는 챔피언은 2코어 아이템까진 AD 대미지 비중이 높다. 판금장화로 대미지를 버티면 효율이 괜찮을 거로 봤다.”

-여기에 룬으로 ‘시간 왜곡 물약’까지 찍었다.
“진 대 카이사 매치업은 진이 유지력 측면에서 유리한 편이다. 판금장화를 사고, 시간 왜곡 물약까지 찍으면 라인전이 ‘웬만하면’ 할 만하다. 그런데 오늘은 경기 끝나고 통계를 보니 시간 왜곡 물약을 딱 한 번 썼더라. ‘체력 물약’도 아니고 ‘비스킷 배달’로 얻은 비스킷을 먹었다. 왜 이 룬을 들었나 약간 후회도 들었다.”

-듣고 보니 라인전을 잘하는 사람만 할 수 있는 후회 같다.
“그런 것보단 오늘 상대 바텀 듀오와 딜 교환을 강하게 할 이유가 없었다. 상대 정글러가 아래쪽에 머무는 시간이 길었다. 여튼 저는 라인전을 유리하게 하려고 시간 왜곡 물약을 찍는 편이다.”

-올해도 작년과 같은 활약을 펼칠 수 있을 거로 자신하나.
“올해도 작년과 비슷하게, 아니 훨씬 더 잘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저희도 담원 기아처럼 멤버 변동 없이 가는 게 큰 메리트라 생각한다. 이 부분을 잘 살려 우승까지 기세를 이어나가고 싶다. 아직 많은 경기를 치르진 않았지만 우승할 자신이 있다.”

-끝으로 팬들에게 한 마디를 전한다면.
“팬들이 좋아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