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마이데일리

이대성 확신 "오리온, 더 강해질 수 있다, 긍정적이다"[MD인터뷰]

입력 2021. 01. 13. 21:22

기사 도구 모음

"더 강해질 수 있다."

그 중 3분의 1은 이대성의 좋은 수비 덕분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양 김진성 기자] "더 강해질 수 있다."

오리온 이대성이 13일 SK와의 홈 경기서 3점슛 2개 포함 21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 6스틸로 맹활약했다. SK가 무더기 실책을 쏟아냈다. 그 중 3분의 1은 이대성의 좋은 수비 덕분이었다. 공수에서 응집력이 살아있었다.

이대성은 "원래 내가 턴오버를 3개 씩 하는데, 오늘은 덜 했다. 이런 게임도 시즌 중 한번은 나와야 기분 좋게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다. 최근 턴오버가 많았고 팀의 단점으로 부각됐다. 나나 (한)호빈이가 2대2를 많이 하는데 상대 압박이 심하다 보니 간결하게 하고 있다. 코치님들도 많은 도움을 준다. 호빈이나 내가 외곽에서 도움을 받는다. 믿고 동료들과 맞춰가고 있다. 플레이오프 가서 시너지가 나서 좋은 경기력, 강한 에너지를 내고 싶다"라고 했다.

끝으로 이대성은 장밋빛 미래를 내다봤다. "요즘 리드하다 좁혀지고 그랬다. 농구 자체가 흐름이 그렇게 오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중요한 흐름을 언제까지 이어가느냐, 안 좋은 흐름을 빨리 꺾느냐가 중요하다. 지금까지는 잘한 것 같다. 턴오버를 줄이고 동료들끼리 유기적인 플레이를 해야 한다. 멤버구성을 보면 좋다. 선수들끼리도 우리가 강하다는 말을 한다. 모든 선수가 수비를 할 수 있다. 우리 팀은 더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 긍정적인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대성. 사진 = 고양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