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이데일리

'웃으면 복이 온다' 현대캐피탈, 삼성화재 제물로 탈꼴찌 성공

이석무 입력 2021. 01. 13. 21:31

기사 도구 모음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꺾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2 25-23 25-23)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을 추가한 현대캐피탈은 7승 14패 승점 20점을 기록, 승점 18의 삼성화재(4승 18패)를 최하위로 밀어내고 6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세트 막판 결정력에서 현대캐피탈이 앞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화재를 누르고 최하위에서 탈출한 현대캐피탈. 사진=KOV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현대캐피탈이 삼성화재를 꺾고 탈꼴찌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은 1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2 25-23 25-23)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을 추가한 현대캐피탈은 7승 14패 승점 20점을 기록, 승점 18의 삼성화재(4승 18패)를 최하위로 밀어내고 6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전 현대캐피탈은 재밌는 방법으로 구호를 외쳐 눈길을 끌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이 선수들과 손을 모은 채 “웃으면”을 선창하자 선수들은 “복이 온다”라고 외쳤다. 실제로 선수들은 경기장에서 밝은 표정으로 경기를 치렀고 기분좋은 승리로 이어졌다.

두 팀은 매 세트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하지만 세트 막판 결정력에서 현대캐피탈이 앞섰다. 현대캐피탈은 외국인선수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와 토종 에이스 허수봉의 타점 높은 공격으로 매 세트 활짝 웃었다.

다우디는 이날 양 팀 최다인 21득점에 61.29%의 공격성공률로 승리를 견인했다. 특히 세트 막판 중요한 고비 마다 해결사 역할을 하면서 존재감을 뽐냈다.

허수봉도 12득점에 공격성공률 57.14%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센터 차영석은 자신의 6득점 가운데 블로킹으로만 4점을 뽑았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블로킹 싸움에서 9-6으로 삼성화재를 압도했다.

삼성화재는 김동영이 19득점, 신장호가 11득점으로 분전했지만 두 선수 모두 공격성공률이 40%대에 머물렀다. 설상가상으로 범실을 23개(현대캐피탈 11개)나 기록하는 등 승부처에서 스스로 무너졌다.

이석무 (sports@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