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벤치명암] 승장 강을준 감독, 깔끔한 경기력에 "오늘 깜짝 놀랐다"

김호중 입력 2021. 01. 13. 21:34

기사 도구 모음

강을준 감독이 경기력에 만족스러워했다.

고양 오리온은 1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85-73으로 승리했다.

경기 후 강을준 감독은 "오늘 깜짝 놀랐다"라는 얘기부터 전했다.

칭찬 행진을 이어간 강 감독은 "승리한 것에 대해서는 고맙고, 선수들에게 박수를 칠 수밖에 없다. 쿼터당 턴오버 1.5개씩만 하자고 얘기했는데 월등히 줄였다. 매일 10개 이상씩 했는데"라며 선수들을 놀라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고양/김호중 인터넷기자] 강을준 감독이 경기력에 만족스러워했다.

고양 오리온은 13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경기에서 85-73으로 승리했다. 시즌 18승(12패)째를 수확한 오리온은 단독 2위로 도약했다.

완벽한 경기 내용으로 따낸 승리였다. 이날 오리온은 실책 2개만을 범하며 공격 작업이 매끄럽게 이뤄졌다. 이대성, 이승현이 각각 21점, 19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경기 후 강을준 감독은 “오늘 깜짝 놀랐다”라는 얘기부터 전했다. 곧이어, “오늘 턴오버를 2개밖에 안 했다. 이승현이 ‘이런날도 있어야죠’라고 얘기하더라”라고 웃어보였다.

강 감독은 내심 걱정을 많이했다고 고백했다. “사실 걱정도 많이하고 새벽에 잠도 제대로 못 잤다. 하지만 이기고 올스타 브레이크에 들어갈 수 있어서 편하다. 좋은 환경에서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칭찬 행진을 이어간 강 감독은 “승리한 것에 대해서는 고맙고, 선수들에게 박수를 칠 수밖에 없다. 쿼터당 턴오버 1.5개씩만 하자고 얘기했는데 월등히 줄였다. 매일 10개 이상씩 했는데…”라며 선수들을 놀라워했다.

한편, 이종현은 이날 야투 5개중에 1개만을 성공하며 다소 부진했다. 강 감독은 “세 번 수술한 부분이 아직 심리적으로 남아있다. 연습할 때 보면 굉장히 많이 좋아졌다. 종현이는 기초적인 부분에만 집중해도 팀에 도움된다”라며 신경쓰지 않았다.

#사진_홍기웅 기자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