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퇴장 아니야? 정말 행운이네" 루크 쇼 거친 태클 논란(英 언론)

김가을 입력 2021. 01. 13. 23:04

기사 도구 모음

"정말 행운이네."

맨유 전설 게리 네빌이 루크 쇼(맨유)의 거친 태클을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네빌은 쇼가 퇴장당하지 않은 것이 행운이라고 말했다.

네빌은 "쇼가 한 것은 반칙이다. 볼을 놓친 뒤 스터드로 상대 정강이를 넘어 옆구리를 향했다. 공을 놓친 뒤 곤란한 상황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확실히 파울이다. 나는 그에게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정말 행운이네."

맨유 전설 게리 네빌이 루크 쇼(맨유)의 거친 태클을 강하게 비판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번리의 터프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원정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승점 36이 된 맨유는 리버풀(승점 33)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경기가 0-0이던 전반 30분. 쇼가 상대 공격을 막기 위해 태클을 시도했다. 심판은 옐로카드를 꺼냈다. 하지만 네빌은 쇼가 퇴장당하지 않은 것이 행운이라고 말했다.

영국 언론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네빌이 쇼가 레드 카드를 피한 것이 럭키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네빌은 "쇼가 한 것은 반칙이다. 볼을 놓친 뒤 스터드로 상대 정강이를 넘어 옆구리를 향했다. 공을 놓친 뒤 곤란한 상황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확실히 파울이다. 나는 그에게 행운이 따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장면을 본 리버풀 전설 제이미 레드냅 역시 문제를 제기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레드냅은 쇼가 퇴장당하지 않은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