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西 매체, "아자르의 존재가 비니시우스 성장 막고 있다"

곽힘찬 입력 2021. 01. 14. 05:42

기사 도구 모음

비니시우스의 부진이 에당 아자르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2일(현지시간) "비니시우스는 2018/19시즌 좋은 활약을 보였지만 아자르가 오고 난 뒤 주전에서 완전히 밀렸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2019년 여름 아자르가 합류하면서 비니시우스는 주전에서 점점 밀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비니시우스의 부진이 에당 아자르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12일(현지시간) “비니시우스는 2018/19시즌 좋은 활약을 보였지만 아자르가 오고 난 뒤 주전에서 완전히 밀렸다”라고 전했다.

비니시우스는 지난 2018년 브라질 플라멩구를 떠나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었다. 2018/19시즌 비니시우스의 활약은 대단했다. 10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총 36경기에 나서 7골 13도움을 기록하며 레알의 미래를 책임질 재목으로 꼽혔다.

하지만 2019년 여름 아자르가 합류하면서 비니시우스는 주전에서 점점 밀렸다. 아자르가 부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비니시우스는 제대로 된 출전 기회를 받지 못했다. 경험을 제대로 쌓지 못한 탓일까. 득점력은 급격하게 떨어졌다.

이에 아자르의 존재가 비니시우스의 성장을 막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마르카’는 “아자르가 온 뒤 비니시우스는 아래 서열로 밀렸다. 아자르가 부상에 시달리면서도 지네딘 지단 감독은 비니시우스를 기용하지 않았다. 지단은 아자르, 카림 벤제마, 마르코 아센시오를 더 선호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다고 아자르가 자신의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아자르는 첼시 시절과 비교해 형편없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비니시우스에겐 이번 수페르코파가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