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헤럴드경제

조나단 베가스, 코로나19 확진에 소니오픈 기권

입력 2021. 01. 14. 05:50

기사 도구 모음

조나단 베가스(베네주엘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인하와이(총상금 660만 달러: 77억원)를 기권했다.

올해 36세인 베가스는 13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 7044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코로나19 확진으로 기권한다는 사실을 알렸다.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기권한 선수는 지난주 짐 허먼(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나단 베가스가 코로나19로 소니오픈을 기권했다.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남화영 기자] 조나단 베가스(베네주엘라)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소니오픈인하와이(총상금 660만 달러: 77억원)를 기권했다.

올해 36세인 베가스는 13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컨트리클럽(파70 7044야드)에서 열리는 이 대회에 코로나19 확진으로 기권한다는 사실을 알렸다. 그는 ‘불행하게도 코로나19 검사에 양성으로 확인되어 다음 두 개 대회를 출전하지 못하지만 지금보다 강해져서 돌아오겠다’고 적었다.

베가스는 지난 2017년 RBC캐나다오픈까지 PGA투어 3승을 거두었고 그해 프레지던츠컵에도 출전했다. 하지만 지난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는 출전하지 못했고 올 시즌은 출전한 대회에서 한 개만 25위 이내에 들었다. 베가스를 대신해 시무스 파워가 출전권을 얻었다.

올해 들어 코로나19로 기권한 선수는 지난주 짐 허먼(미국)에 이어 두 번째다. 웹 심슨과 잰더 셔필리(이상 미국)는 지난 연말 확진된 바 있으나 대회 전 검사에서 음성으로 측정되면서 하와이 마우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

한국 선수는 임성재(23)를 비롯해 월요예선으로 출전 티켓을 딴 허인회까지 7명이 출전한다.

sports@heraldcorp.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