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

천막 치고 방한용품 늘리고..프로야구 동계훈련 준비 '착착'

장현구 입력 2021. 01. 14. 06: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난방기 확충은 기본..식사 수준과 숙소 침구류 '업그레이드'
마운드 흙·불펜 바람막이 공사 필수..최대 7개팀 '경상도 리그'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3루 외야 불펜 위에 천막을 덮은 KIA 타이거즈 [KIA 타이거즈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하남직 신창용 최인영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2021시즌을 준비하는 10개 구단의 첫 '국내 동계 훈련'이 보름 남짓 남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10개 구단은 해마다 미국·일본·대만·호주 등 따뜻한 지역에 차리던 스프링캠프를 올해엔 국내에 마련해 2월 1일 훈련을 시작한다.

스프링캠프 시작에 앞서 국외에서 먼저 몸을 풀던 선수들도 올해엔 국내에 발이 묶였다.

코로나19 여파로 체육관을 마음대로 이용할 수 없자 선수들은 비활동 기간인데도 훈련 기구가 잘 구비된 각 구단의 홈구장을 찾아 구슬땀을 흘린다.

구단들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지키고자 선수들의 시설 이용에 시차를 뒀다.

국내 훈련 시작을 앞두고 10개 구단은 방한 장비를 위주로 각종 시설을 확충했다.

잔디 보호 깔개가 깔린 창원NC파크 [NC 다이노스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프로야구 통합 우승팀 NC 다이노스 1군 선수들은 창원 NC파크와 바로 옆 마산구장에서 겨울을 난다.

창원NC파크가 최신식 구장이어서 따로 확충할 시설은 없고, 히터만 많이 설치했다고 한다.

NC는 창원NC파크의 잔디를 보호하고자 늦어도 2월 하순까진 마산구장을 주로 사용하고, 이후 NC파크로 옮긴다.

창원NC파크 더그아웃에서 빨간색 안쪽 부분이 히터 [NC다이노스 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산 베어스는 경기도 이천 베어스파크를 '국외 전지훈련 장소 이상의 시설'로 만들고자 준비 중이다.

전기 증설로 난방기 4대를 설치해 '2월 초 추위'에 대비하고, 선수들이 아침, 점심, 저녁을 모두 이천에서 해결해야 하는 터라 식사의 질도 높일 계획이다.

숙소 침구류도 '업그레이드' 한다.

두산은 2월 19일까지 이천에서 훈련하고, 20일부터 울산 문수구장에서 연습 경기를 하고 시범경기를 대비한다.

각각 홈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설치한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 삼성 라이온즈는 불펜에 천막을 쳐 투수들의 어깨를 보호하는 데 집중한다.

KIA는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와 전남 함평 챌린저스필드 불펜 위를 모두 천막으로 덮었다.

챔피언스필드에서 투수들은 불펜당 2명씩 한 번에 4명이 추위 걱정하지 않고 천막 안에서 어깨를 단련하고, 챌린저스필드에선 3명씩 6명이 공을 던질 수 있다.

삼성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불펜에 천막을 둘러 바람을 막고, 훈련하면서 추가로 시설을 보완할 예정이다.

롯데도 부산 사직구장 실외 불펜에 천막을 치는 바람막이 공사에 곧 착수한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최첨단 장비와 실내 시설을 구비한 김해 상동구장 대신 쉽게 이동할 수 있고 천연잔디가 깔린 사직구장을 1군 스프링캠프로 삼았다.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을 필두로 외국인 코치진과 함께 새 시즌을 맞이하는 한화 이글스는 경남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에서 체력, 근력 훈련 위주로 1차 스프링캠프를 치른다.

경남 거제 하청스포츠타운을 답사한 정민철(왼쪽 등 보이는 이) 단장과 한화 직원들 [한화 이글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정민철 단장, 조성환 코치, 구장 관리팀, 운영팀 직원들이 지난 5일 하청스포츠타운을 답사했고, 주 훈련장 마운드와 주로를 교체했다.

마운드에는 대전 한화생명이글스 파크에서 쓰는 흙을 깔았고, 아울러 불펜 4개와 야외 선수단 이동식 휴게실도 만들기로 했다.

한화는 거제 훈련 후 대전에서 2차 훈련을 이어간다.

10개 구단 중 유일하게 비행기를 타고 제주에서 봄을 준비하는 SK 와이번스는 강화 퓨처스파크 관리팀 직원을 제주 강창학 구장으로 파견해 시설 점검을 마쳤다.

그라운드 흙과 그물을 교체하기로 했고, 배팅 케이지도 새로 만든다.

SK는 강추위를 대비해 선수단에 패딩 점퍼를 미리 제공했다.

부산 기장 현대차 볼파크와 울산 문수구장을 사용하는 kt wiz, 이천 챔피언스파크에서 합숙하는 LG 트윈스, 서울 고척스카이돔에 모이는 키움 히어로즈는 특별히 시설을 보강하진 않을 계획이다.

kt는 야구장, 부대 시설 등이 모두 만족스럽다고 평가했다.

국내 유일의 돔구장으로 추위를 걱정할 필요가 없는 키움은 이곳에서 1, 2군 합동 스프링캠프를 연다.

1군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쓰면, 2군 선수들은 웨이트트레이닝하는 식으로 번갈아 움직인다.

키움은 훈련 인원이 늘어남에 따라 근력 운동 기구를 늘린다.

야구장과 농구장 복합시설인 LG 이천 챔피언스파크 [LG 트윈스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LG는 실외 보조구장 불펜장에 바람막이와 임시 타격장을 설치하고, 로커로 사용하도록 몽골 텐트도 친다.

또 LG 세이커스 농구단의 농구장도 사용해 웜업 등 실내 훈련을 진행할 참이다.

인접한 지역에서 훈련하는 팀들은 일종의 '경상도 리그'로 기량을 점검한다.

NC, kt, 롯데, 삼성과 남부 지방을 순회하는 두산, LG, 그리고 거리상 멀지 않은 한화 등이 평가전으로 시즌 개막 분위기를 낸다.

첫 국내 동계훈련은 각 구단의 비용 절감에도 일조한다.

국외 전지훈련으로 구단은 11억∼12억원 정도를 썼지만, 올해엔 비행깃값, 숙소비가 크게 줄어 전체 소요 비용도 절반 정도로 줄 것으로 보인다. SK의 제주도 전훈 예산은 6억 5천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cany9900@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