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EPL현장]손흥민 '1골대+2 GK 슈퍼세이브', 불운에 고개 떨구다

이건 입력 2021. 01. 14. 07:06 수정 2021. 01. 14. 11:57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에게 운이 따르지 않았다.

손흥민은 13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풀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1-0 살얼음판 리드를 하고 있던 후반 26분 손흥민은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손흥민과 토트넘 모두에게 아쉬운 결과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손흥민(토트넘)에게 운이 따르지 않았다. 세 번 나라로운 슈팅을 때렸다. 두 번은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한 번은 골대에 가로막혔다.

손흥민은 13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풀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왼쪽 측면과 최전방을 오가며 상대 뒷공간을 노렸다. 공격 시에는 투톱의 일원으로 활동했다.

전반 17분 첫 슈팅 찬스를 맞이했다. 중원에서 케인이 패스, 은돔벨레가 볼을 잡았다. 은돔벨레는 오른쪽으로 오버래핑하는 오리에에게 패스했다. 오리에는 그대로 크로스를 올렸다. 손흥민이 발을 뻗어 슈팅했다. 날카로웠지만 풀럼 골키퍼에게 막혔다. 24분 다시 찬스를 맞이했다. 은돔벨레가 2선에서 볼을 찍어찼다. 손흥민이 뒤에서 쇄도하며 헤더를 찍었다. 이번에도 아레올라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0 살얼음판 리드를 하고 있던 후반 26분 손흥민은 경기를 끝낼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역습 상황이었다. 은돔벨레가 좋은 스루패스를 찔렀다. 쇄도하던 손흥민이 그대로 질주한 뒤 슈팅했다. 골키퍼가 손쓸 수 없는 코스로 볼이 굴러갔다. 불운이 겹쳤다. 손흥민의 슈팅은 골대를 때리고 멍하게 서있던 아레올라 골키퍼 앞으로 오고 말았다. 손흥민은 지독한 불운에 머리를 감싸쥐고 말았다.

토트넘은 이후 카바레이로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대1로 비겼다. 손흥민과 토트넘 모두에게 아쉬운 결과였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