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경향

'연장 승부차기 사투' 이재성, 거함 뮌헨 격파 평점 7.0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입력 2021. 01. 14. 07:5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홀슈타인 킬 이재성이 14일 바이에른 뮌헨과의 DFB 포칼 2라운드에서 전반 37분 골을 넣은 핀 바르텔스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활짝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홀슈타인 킬 이재성(29)이 거함 바이에른 뮌헨 격파에 힘을 보탰다.

홀슈타인 킬은 14일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1 DFB 포칼 2라운드에서 바이에른 뮌헨과 연장까지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6-5로 이겼다. 선발로 나서 승부차기까지 풀타임을 뛴 이재성은 활발한 움직임으로 뮌헨과 맞서며 승부차기도 성공시키면서 승리에 기여했다.

선제골은 바이에른 몫이었다. 전반 14분 세르쥬 그나브리가 이오나스 갈리오스가 놓친 공을 놓치지 않고 잡아 득점을 터뜨렸다. 킬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37분 핀 바르텔스)가 역습 상황에서 야닉 뎀의 롱패스를 받아 동점골을 터뜨렸다.

바이에른은 후반 2분 만에 다시 앞섰다. 르로이 자네가 왼발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뜨렸다. 킬은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인 동점골을 넣었다. 하우케 발이 극적인 헤딩골을 터뜨리며 2-2로 만들었다.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뮌헨은 후반전 교체로 나선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등을 앞세워 공세에 나섰으나 킬은 단단한 수비로 잘 막아냈다. 정규 시간에 공격에 힘을 보탠 이재성은 연장전에서는 수비에 집중하며 뮌헨의 공세를 차단하는데 힘을 쏟았다.

연장전을 무득점으로 마치면서 결국 양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네 번째 키커로 나선 이재성은 성공했다. 바이에른은 여섯 번째 키커 마르크 로카가 실축하며 킬이 언더독의 반란을 완성했다.

이재성은 비록 유효 슈팅은 없었지만 120분과 승부차기 내내 쉼없는 에너지로 팀에 힘을 불어넣었다. 패스성공률 87.5%로 공격 전개를 이끌었고, 상대와의 그라운드 경합과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뮌헨의 흐름을 차단했다. 이재성은 통계매체 소파스코어로부터 평점 7.0점을 받았다. 포백 수비진을 제외하면 미드필더와 공격진 가운데 2번째로 높은 평점이었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