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웃음이 나오나 보네.." 뮐러, '웃으며' 질문한 리포터 저격

정재은 입력 2021. 01. 14. 09:10

기사 도구 모음

토마스 뮐러(31)의 기분이 좋지 않다.

잔뜩 속상한 뮐러는 독일의 한 방송 리포터의 질문에 빈정이 또 상했다.

인터뷰할 기분이 아니었겠지만, 뮐러는 독일 스포츠 전문 방송사 <스카이스포츠> , 공영 방송사 <아에르데> 의 취재진을 차례로 상대했다.

그 표정을 본 뮐러는 "웃음이 나오나 보네"라며 기분이 상한 티를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정재은 기자=

토마스 뮐러(31)의 기분이 좋지 않다. 그럴 수밖에 없다. 2020-21 DFB 포칼 2라운드, ‘언더독’ 홀슈타인 킬에 졌기 때문이다. 승부차기 끝에 고개를 떨군 바이에른 뮌헨은 포칼 16강 티켓을 놓쳤고, 동시에 트레블의 꿈도 날아갔다. 잔뜩 속상한 뮐러는 독일의 한 방송 리포터의 질문에 빈정이 또 상했다.

이변이 일어났다. 13일 저녁(현지 시각),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바이에른이 졌다. 2-2로 연장전을 끝낸 킬과 바이에른은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여섯 번째 키커에서 승부가 갈렸다. 마르크 로카(24)가 실축하고, 핀 바르텔스(33)가 득점에 성공하며 킬이 포칼 16강 진출 티켓을 잡았다.

경기 후 바이에른은 고개를 떨구고 경기장을 황급히 빠져나갔다. 인터뷰할 기분이 아니었겠지만, 뮐러는 독일 스포츠 전문 방송사 <스카이스포츠>, 공영 방송사 <아에르데>의 취재진을 차례로 상대했다.

질문을 받던 중 뮐러의 감정이 상했다. <아에르데>의 리포터가 “라커룸 분위기가 어떤가?”라고 물을 때, 웃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표정을 본 뮐러는 “웃음이 나오나 보네”라며 기분이 상한 티를 냈다. 이어서 라커룸 분위기를 설명했다. “분위기는 상상하는 대로다. 우리는 졌다. 승부차기를 할 때도 그런 분위기가 감돌았다”라고 말했다.

말 한마디를 꺼내는 것조차 힘들어 보였다. 뮐러는 “지금 라커룸 분위기가 안 좋다는 건...”이라며 ‘말 하지 않아도 알겠지’라는 식의 눈빛을 보냈다. 리포터는 “짐작이 간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다.

그야말로 악몽에 가까운 날이다. 바이에른은 체력도, 16강 티켓도, 트레블의 꿈도 잃은 채 집으로 돌아간다. 한편, 16강에 진출한 킬은 다름슈타트를 상대할 예정이다.

사진=Getty Images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