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유럽 최강' 잡은 2부팀..홀슈타인 킬 감독, "선수들도 혼란스러워 해"

윤효용 기자 입력 2021. 01. 14. 10:30

기사 도구 모음

홀슈타인 킬 선수들이 바이에른 뮌헨을 꺾고 여전히 믿지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킬은 14일 새벽 독일 홀슈타인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DFB 포칼 2라운드에서 뮌헨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전반 14분 뮌헨의 공격수 나브리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37분 킬이 역습 한 번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연장전에서도 킬은 뮌헨의 일방적인 공격을 육탄 방어로 막아내면서 승부차기까지 끌고가는데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홀슈타인 킬 선수들이 바이에른 뮌헨을 꺾고 여전히 믿지 못하겠다는 분위기다.

킬은 14일 새벽 독일 홀슈타인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1시즌 DFB 포칼 2라운드에서 뮌헨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킬은 16강에서 백승호의 다름슈타트와 만나게 됐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킬은 이재성 원톱에 바르텔스, 뮐링, 포라스, 미스, 메페르트 등을 선발로 내세웠다. 뮌헨은 나브리, 사네, 뮐러, 무시알라, 키미히, 툴리소, 알폰소 데이비스 등으로 맞섰다.

양 팀은 정규시간내 승부를 내지 못했다. 전반 14분 뮌헨의 공격수 나브리가 선제골을 넣었지만 전반 37분 킬이 역습 한 번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곧바로이재성이 역전골을 터뜨리는 장면이 나오기도 했지만 이는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아쉽게 인정되지 않았다.

후반전에도 극적인 승부가 펼쳐졌다. 사네가 후반 2분 만에허를 찌르는 프리킥 골을 성공시켰지만 킬은 포기하지 않았다. 결국 후반 5분 수비수 하우케반의 헤딩 동점골로 극적으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고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연장전에서도 킬은 뮌헨의 일방적인 공격을 육탄 방어로 막아내면서 승부차기까지 끌고가는데 성공했다.

뮌헨은 레반도프스키, 키미히, 뮐러, 알라바, 코스타가 차례로 나서 모두 승부차기를 성공시켰다. 킬 역시 하우케 발, 아르슬란, 세라, 이재성, 하우프트만이 득점에 성공하며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6번 키커에서는 뮌헨의 로카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혔고, 킬은 바르텔스가 성공시키며 역전승이라는 이변을 연출했다.

이날 동점골을 터뜨린 바르텔스는 경기 후 "우리는 승부차기를 모두 넣을 거라고 이야기했다. 오늘 이길 자격이 있었다"며 흥분했다. 또한 킬의 감독 올레 베르너 역시 "경기 후 라커룸에서도 모두가 혼란스러웠다"며 라커룸 상황을 전했다.

뮌헨은 독일 분데스리가 8연패를 달성한 최강 팀이다. 지난 시즌에는 포칼, 챔피언스리그 모두 석권하며 트레블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번 시즌도 1부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팀을 2부 리그 팀이 첫 패를 안기며 역사적인 승부가 펼쳐졌다. 모두가 놀란 가운데 킬 선수들의 이러한 반응도 크게 이상하지 않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