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MK스포츠

김용일 코치 "차우찬, 개막에 맞춰 등판하기 어렵다" [MK인터뷰]

정철우 입력 2021. 01. 14. 12:24 수정 2021. 01. 14. 16:24

기사 도구 모음

차우찬(34)은 어깨 통증 탓에 지난해 7월24일 이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김 코치는 "아무리 준비를 잘 한다고 해도 추운 날씨에서 훈련을 한다는 건 재활 선수들에겐 짐이 될 수 밖에 없다. 현재 수술이나 부상 후 재활하는 선수들은 모두 시즌 개막 가능 선수 명단에서 제외한 상태다. 차우찬도 마찬가지다. 추운 날씨에서 공을 던져야 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할 수 밖에 없다. 솔직하게 개막에는 던질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다 정확한 몸 상태를 봐야겠지만 주어진 여건이나 지금까지 몸 상태를 봤을 때 정상 투구가 가능하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에상하고 있다. 그 기준을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차우찬(34)은 어깨 통증 탓에 지난해 7월24일 이후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이후 꾸준히 재활을 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FA를 맞게 됐다. 차우찬은 FA 신청을 했고 현재 원 소속팀 LG를 비롯해 몇몇 구단과 협상중이다.

중요한 화두는 몸상태다. 30대 중반에 접어든 나이에 어깨 통증을 안고 있다. 일단 올 시즌을 정상적으로 치를 수 있는지가 가장 큰 숙제다.

차우찬은 과연 정상적으로 올 시즌을 치를 수 있을까. 사진=MK스포츠 DB
그렇다면 현재 차우찬의 몸 상태는 어느 정도일까. 지금 상황에 따라 시즌에 맞출 수 있을지가 결정될 수 있다.

김용일 LG 수석 트레이닝 코치는 "현재는 LG선수가 아닌 FA 선수이기 때문에 우리가 접근하기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전제 조건을 깔았다. 그러나 손을 놓고 있는 것은 아니다. 틈 날 때마다 몸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김 코치는 "약 2주 전에 통화했을 때 70% 정도로 투구를 하고 있다고 했다. 현재도 그 상태가 이어지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정상적인 시즌 참가는 가능한 것일까.

김 코치는 "솔직히 차우찬이 시즌 개막에 맞추기는 어렵다고 봐야 한다. 일단 주어진 환경이 좋지 못하다. 차우찬의 계약을 전제로 일단 시즌 개막에 맞출 수 있는 선수에선 제외한 상황이다. 차우찬 뿐 아니라 재활중인 선수들은 모두 일단 제외"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8월 이후로는 꾸준히 재활에만 매달렸던 차우찬이다. 하지만 아직도 정상 불펜 피칭은 어렵다.

캠프가 2월1일에 시작되는데 그 때도 재활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일반적으로 어깨 부상은 팔꿈치 통증 보다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2월1일 시작되는 스프링캠프와 함께 투구를 시작하지 못하는 선수는 개막에 맞추기 어렵다. 차우찬의 빠르지 않은 재활 속도도 한 부분을 차지한다.

날씨 여건이 좋지 못하다. 올 스프링캠프는 코로가 19 여파로 모두 국내에서 치르게 된다. 상대적으로 추운 날씨 속에서 훈련을 하게 된다. 부상 선수들에겐 악조건이 될 수 밖에 없다.

김 코치는 "아무리 준비를 잘 한다고 해도 추운 날씨에서 훈련을 한다는 건 재활 선수들에겐 짐이 될 수 밖에 없다. 현재 수술이나 부상 후 재활하는 선수들은 모두 시즌 개막 가능 선수 명단에서 제외한 상태다. 차우찬도 마찬가지다. 추운 날씨에서 공을 던져야 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할 수 밖에 없다. 솔직하게 개막에는 던질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보다 정확한 몸 상태를 봐야겠지만 주어진 여건이나 지금까지 몸 상태를 봤을 때 정상 투구가 가능하기까지는 조금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에상하고 있다. 그 기준을 중심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 시즌 개막과 함께 공을 던지기 어렵다는 것은 FA 현상 테이블에서도 화두가 될 수 있다. 아직 확실히 복귀 시점을 잡기 어렵기 때문에 그 과정도 협상에 녹아들 수 밖에 없다.

과연 차우찬의 FA 계약은 어떻게 이뤄질 것인가. 또 차우찬은 언제쯤 정상 투구가 가능해질까. 스토브리그의 주요 숙제 중 하나다. mksports@maekyung.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