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뉴스1

'평창 금메달' 윤성빈, 코로나19 악재 속 15일 시즌 첫 월드컵 출전

이재상 기자 입력 2021. 01. 14. 14:27

기사 도구 모음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27·강원도청)이 새해 첫 경기에 나선다.

윤성빈은 15일(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리는 2020-21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6차 대회에서 시즌 첫 레이스를 펼친다.

윤성빈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뒤 곧바로 독일, 오스트리아 등에서 열리는 월드컵과 시즌 마지막 대회인 IBSF 세계선수권에 출전한다는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자 스켈레톤 간판 윤성빈. .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27·강원도청)이 새해 첫 경기에 나선다.

윤성빈은 15일(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리는 2020-21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6차 대회에서 시즌 첫 레이스를 펼친다.

윤성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썰매 대표팀이 전반기 대회에 불참하면서 뒤늦게 첫 실전을 치르게 됐다. 윤성빈은 그 동안 국내서 훈련에 전념했다.

'아이언맨' 윤성빈의 복귀 장소인 생모리츠는 그에게 좋은 기억이 많은 장소다.

윤성빈은 2016년 2월 처음으로 스위스 생모리츠서 월드컵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후 2017-18시즌과 2018-19시즌에도 이 트랙에서 여러 차례 우승을 차지하는 등 강세를 보였다.

다만 이번 대회 목표는 우승보다는 컨디션 회복이다.

윤성빈은 5차 대회까지 출전하지 못하면서 실전 감각이 무뎌졌다. 국내서 훈련할 때도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썰매 실전 경험이 부족했다.

윤성빈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뒤 곧바로 독일, 오스트리아 등에서 열리는 월드컵과 시즌 마지막 대회인 IBSF 세계선수권에 출전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대표팀에서는 윤성빈 외에도 정승기(22·가톨릭관동대)와 김지수(27·강원도청)도 이번 대회에 나선다.

봅슬레이에서는 남자부 원윤종(강원도청)을 비롯해 여자부의 김유란(강원도청), 주형원(상지대) 등도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alexei@news1.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