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MLB.com 예측 "오타니 연봉조정자격, 70만→300만 달러 인상"

고유라 기자 입력 2021. 01. 14. 18:00

기사 도구 모음

LA 에인절스의 일본인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의 연봉이 큰 폭으로 오를까.

오타니도 2018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풀타임 3년을 보내 처음으로 연봉 조정 자격을 얻었다.

지난해 오타니의 연봉은 70만 달러였다.

위 홈페이지는 "오타니는 300만 달러 정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에인절스는 가까운 미래에 오타니와 연장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LA 에인절스 오타니 쇼헤이.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LA 에인절스의 일본인 메이저리거 오타니 쇼헤이의 연봉이 큰 폭으로 오를까.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14일(한국시간) 연봉 조정 마감일(16일)을 앞두고 연봉 조정 자격을 얻은 주요 선수들의 연봉 예상액을 분석했다. 오타니도 2018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풀타임 3년을 보내 처음으로 연봉 조정 자격을 얻었다.

지난해 오타니의 연봉은 70만 달러였다. 실제로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선수들의 연봉 삭감으로 25만9000만 달러를 받았다. 위 홈페이지는 "오타니는 300만 달러 정도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에인절스는 가까운 미래에 오타니와 연장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오타니는 2018년 10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은 뒤 2019년부터 타자로만 뛰었다. 2019년에는 타자로 106경기 18홈런 62타점 타율 0.286 활약을 펼쳤는데, 지난해는 타자로도 44경기 7홈런 24타점 타율 0.290으로 부진했다. 투수로는 2경기 등판 후 전완근 부상이 재발해 포기했다.

그래도 에인절스는 여전히 오타니에 애정을 가지고 있다. 페리 미나시안 에인절스 단장은 이날 'MLB 네트워크'에 출연해 "오타니는 그라운드에서 누구도 할 수 없는 일을 할 능력이 있다. 정말 감탄스럽다. 오타니가 '이도류'의 길을 찾지 않는 것은 팀에 있어서도 손해가 된다. 오타니는 팀의 큰 전력"이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제보>gyl@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