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세계일보

'휴스턴과 갈등' 하든, 브루클린 이적

송용준 입력 2021. 01. 14. 20:14

기사 도구 모음

제임스 하든(32·사진)은 특유의 어슬렁거리는 듯한 동작에서 나오는 스텝백 3점포로 미국프로농구(NBA) 무대를 휩쓸며 휴스턴의 간판선수로 자리 잡았다.

결국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트레이드된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4일 11명의 선수가 포함된 4각 트레이드로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간다고 보도했다.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이적하는 대신 휴스턴은 인디애나의 빅터 올라디포와 신인 지명권 등을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듀랜트·어빙과 '삼각 편대' 구축
'슈퍼팀' 결성.. 우승후보 급부상
제임스 하든(32·사진)은 특유의 어슬렁거리는 듯한 동작에서 나오는 스텝백 3점포로 미국프로농구(NBA) 무대를 휩쓸며 휴스턴의 간판선수로 자리 잡았다. 2018년에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에 뽑혔고, 최근 3년 연속 득점왕에 8차례 올스타, 6차례 시즌 베스트5에 이름을 올리는 등 리그 최고의 슈팅 가드 중 하나로 꼽힌다.

하지만 하든은 2020∼2021시즌 들어서는 말썽꾼이 됐다. 시즌을 앞두고 다른 팀으로 옮기고 싶다는 뜻을 밝히는 등 휴스턴에 노골적인 불만을 드러냈고, 시즌 개막 후에는 방역지침을 위반하고 파티에 참석해 벌금 5만달러를 부과받는 등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 팀과 결별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말들이 오갔다.

결국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트레이드된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14일 11명의 선수가 포함된 4각 트레이드로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간다고 보도했다. 하든이 브루클린으로 이적하는 대신 휴스턴은 인디애나의 빅터 올라디포와 신인 지명권 등을 받는다. 이 트레이드에는 휴스턴, 브루클린 외에 인디애나와 클리블랜드 등 4개팀이 관여했다.

그래도 이번 트레이드의 핵심은 역시 하든의 이적이다. 하든의 합류로 브루클린은 기존의 케빈 듀랜트, 카이리 어빙과 함께 강력한 ‘삼각 편대’를 구축하는 ‘슈퍼팀’을 결성하며 우승후보로 급부상하게 됐다.

송용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