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마이데일리

하나원큐 이훈재 감독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한다"[MD인터뷰]

입력 2021. 01. 15. 21:49

기사 도구 모음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한다."

이훈재 감독은 "아쉽다. 열심히 했는데 아쉽다.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해주고 싶다. 미세하게 로테이션에서 놓쳐서 오픈슛을 맞았다. 그런 건 선수들이 더 신경을 써야 한다. 디테일하게 잡아야 한다. 마지막 2~3분을 남기고 반골 싸움이었는데, 사람 찾고, 강이슬만 찾는 부분이 있었다. 다른 선수들도 더 공격적이어야 했다. 책임감을 갖고 공격을 해야 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부천 김진성 기자]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한다."

하나원큐가 15일 KB와의 홈 경기서 패배했다. 1쿼터에 양인영이 박지수와 대등한 승부를 하며 리드를 잡았다. 좋은 수비와 빠른 트랜지션으로 주도권을 잡았으나 오래가지 못했다. KB의 지역방어에 고전했고, 박지수에 대한 더블팀이 경기 막판 좋지 않았다. 로테이션이 되지 않으면서 심성영과 강아정에게 결정적 3점포를 맞았다.

이훈재 감독은 "아쉽다. 열심히 했는데 아쉽다. 무기력하지 않은 건 칭찬해주고 싶다. 미세하게 로테이션에서 놓쳐서 오픈슛을 맞았다. 그런 건 선수들이 더 신경을 써야 한다. 디테일하게 잡아야 한다. 마지막 2~3분을 남기고 반골 싸움이었는데, 사람 찾고, 강이슬만 찾는 부분이 있었다. 다른 선수들도 더 공격적이어야 했다. 책임감을 갖고 공격을 해야 했다"라고 했다.

수비 준비를 많이 했다. 이 감독은 "존 연습도 많이 했다. 투 쓰리를 서는데 포워드 라인을 위로 올리고 가드를 뒤로 돌려서 연습했다. 경기 중간에 한 두 번 정도 했다. 그런데 맨투맨이 나쁘지 않아서 거의 맨투맨으로 갔다. 박지수에 대한 더블팀은 잘 됐는데 완성도를 높여야 한다. 결과적으로 졌으니까 못한 것이다"라고 했다.

공격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강이슬이 있어서 다른 공격 옵션이 생기는데, 강유림이 득점도 그렇고 리바운드와 굿은 일을 잘 해줬다. 다만 양인영은 슛 확률이 떨어졌다. 후반에 득점이 없었다. 마지막 미들슛이 에어볼이 된 건 좀 아니었다. 경험이 되면 좋겠다. 경기를 지면서 얻는 게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마지막에 이슬이가 드라이브 인을 할 게 아니라 3점슛을 던져야 했다. 안 들어가는 건 괜찮은데 안 던지는 건 안 된다"라고 했다.

끝으로 이 감독은 이날 좋은 활약을 한 신지현에 대해 "자유투를 얻는 플레이도 했고, 득점을 많이 했다. 그러나 만족한다고 말하긴 그렇고 좀 더 클 수 있는 선수다. 오늘 이 정도의 활약을 했으면 다음 게임도 근사치 스탯이 나와야 한다. 공격은 잘 해줬지만, 수비에서 로테이션 한, 두번 놓친 건 있었다. 애버리지가 있는 선수가 돼야 그 다음단계로 갈 수 있다. 기본적으로 좋은 레벨의 선수고 센스가 있는 선수다. 그러나 한 쿼터에 턴오버 6개를 할 정도로 업 다운이 심하다. 평균치를 가져가야 한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