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마이데일리

KB 안덕수 감독 "안 좋을 때 잘 넘겼다, 포기하지 않았다"[MD인터뷰]

입력 2021. 01. 15. 21:52

기사 도구 모음

"안 좋을 때 잘 넘겼다."

KB가 15일 하나원큐와의 원정경기서 승리했다.

이후 박지수가 골밑을 장악하면서 경기가 잘 풀렸다.

계속해서 안 감독은 "매 경기 10~20점씩 이기는 건 어렵다. 1쿼터에 안 좋을 때 넘겼고, 4쿼터에 안 좋은 것도 넘겼다. 그런 과정을 잘 넘겼다. 선수들의 집중력은 나쁘지 않았다. 심성영이 4파울을 당했지만, 시소게임에선 안정감이 있다. 하나원큐가 준비를 좀 더 잘 한 것 같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부천 김진성 기자] "안 좋을 때 잘 넘겼다."

KB가 15일 하나원큐와의 원정경기서 승리했다. 1쿼터에 수비응집력이 흔들렸고, 박지수가 양인영에게 고전했으나 지역방어로 흐름을 바꿨다. 이후 박지수가 골밑을 장악하면서 경기가 잘 풀렸다. 2연승하며 단독선두 유지.

안덕수 감독은 "이겼지만, 공격도 우왕좌왕했고, 상대 2대2에 로테이션이 되지 않았다. 쉽게 뚫리는 부분을 보완해야 한다. 그래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심성영, 강아정의 3점슛이 결정적이었다. 박지수 외에 원활한 공격이 나와야 했는데 움직임이 나쁜 모습이 나왔다. 리바운드 싸움서 진 것도 아쉽다"라고 했다.

계속해서 안 감독은 "매 경기 10~20점씩 이기는 건 어렵다. 1쿼터에 안 좋을 때 넘겼고, 4쿼터에 안 좋은 것도 넘겼다. 그런 과정을 잘 넘겼다. 선수들의 집중력은 나쁘지 않았다. 심성영이 4파울을 당했지만, 시소게임에선 안정감이 있다. 하나원큐가 준비를 좀 더 잘 한 것 같다"라고 했다.

끝으로 강아정에 대해 안 감독은 "이렇게까지 생각을 안 했는데, 다음경기보다 오늘 경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출전시간을 좀 더 가져갔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