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성훈이 몫까지" 하늘나라 친구 등번호 새긴 한화 신인 배동현

이상학 입력 2021. 01. 16. 06:08

기사 도구 모음

"성훈이 몫까지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한화 신인 우완 투수 배동현(24)은 등번호 61번을 받았다.

배동현은 "초등학교와 중학교 때 같은 지역에서 자라 성훈이를 알고 있었다. 고등학교를 같이 다니면서 친해졌다. 성훈이가 떠나기 며칠 전까지 연락을 했는데 사고가 일어나 안타까웠다"며 "성훈이가 뛴 한화에 와서 좋다. 61번 등번호까지 받아 감사하다. 앞으로 성훈이 몫까지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배동현 /한화 이글스 제공

[OSEN=이상학 기자] “성훈이 몫까지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한화 신인 우완 투수 배동현(24)은 등번호 61번을 받았다. 기존 61번을 쓰던 투수 박상원이 군입대하면서 번호가 비어있었다. 61번의 원래 주인은 2019년 11월 사고사로 유명을 달리한 투수 김성훈. 그와 같이 경기고를 다닌 배동현은 하늘나라로 떠난 친구의 번호를 받아 프로에 데뷔한다. 

배동현은 “초등학교와 중학교 때 같은 지역에서 자라 성훈이를 알고 있었다. 고등학교를 같이 다니면서 친해졌다. 성훈이가 떠나기 며칠 전까지 연락을 했는데 사고가 일어나 안타까웠다”며 “성훈이가 뛴 한화에 와서 좋다. 61번 등번호까지 받아 감사하다. 앞으로 성훈이 몫까지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OSEN=대전, 지형준 기자]9회초 한화 김성훈이 역투하고 있다. /jpnews@osen.co.kr

경기고-한일장신대 출신 배동현은 2021년 2차 5라운드 전체 52순위로 한화 지명을 받았다. 2019년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대표팀에 발탁되며 서울권 1차 지명 후보로도 거론됐으나 5라운드까지 밀렸다. 배동현은 “높은 순번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평가가 그렇지 않았다. 앞 순번 선수들보다 잘해야겠다는 마음으로 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배동현은 고교 시절 내야수로 뛰었고, 대학 진학 후 2학년까지 투타를 겸업했다. 3학년부터 본격적인 투수를 시작, 단기간 구속을 150km까지 끌어올리며 에이스로 도약했다. 지난해 대학리그에서 7경기 33⅔이닝을 던지며 3승1패 평균자책점 1.32 탈삼진 40개 볼넷 9개로 활약했다. WHIP 0.79로 투구 내용이 좋았다. 

그는 “좋은 투수들을 보며 연구했다. 감독님, 코치님, 선배님들 뿐만 아니라 후배들에게도 질문을 많이 했다. 좋지 않은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서였다”고 돌아봤다. 현재 서산의 신인 캠프에선 투구시 뒷다리가 무너지지 않는 투구폼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대학 때부터 몸 관리를 위해 탄산음료와 술을 입에 대지 않으면서 관리하고 있다. 

한화는 지난해 데뷔하자마자 필승조로 성장한 대졸 사이드암 강재민처럼 배동현을 즉시 전력으로 기대한다. 지명 당시 정민철 한화 단장은 “배동현은 투구 메카닉과 공의 움직임이 매력 있는 투수다. 대졸 출신 강재민처럼 즉시 전력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빠른 구속에 커맨드도 안정적이다. 변화구는 슬라이더, 커브, 스플리터를 구사한다. 

배동현은 “보직은 내가 정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감독님과 코치님께 눈에 띄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우선이다. 미국에서 오신 감독님, 코치님께 새로운 스타일의 야구를 배우고 싶다”며 “다치지 않고 1군 경기에 나가는 게 목표다. 1군에 올라가 자리를 잡으면 보직이 하나로 정해질 것이다. 그 보직에 잘 정착하는 것은 내 몫이다”고 이야기했다. 

프로에서 맞붙어 보고 싶은 타자는 경기고 1년 선배인 NC 내야수 박준영. 배동현은 “준영이형과 워낙 친하다. 한 번 붙어보고 싶다. 이길 자신 있다”고 선전포고를 날렸다. /waw@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한화 배동현 /waw@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