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이데일리

랄프로렌, '동성애 혐오 발언' 토머스 후원 중단

임정우 입력 2021. 01. 16. 15:24

기사 도구 모음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후원사를 잃게 됐다.

AP 통신에 따르면 랄프로렌은 16일(한국시간) 성명서에서 "지금부터 토머스에 대한 후원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토머스는 2013년 프로로 전향한 이후 계속 랄프로렌 의류를 입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스틴 토머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동성애 혐오’ 발언으로 후원사를 잃게 됐다.

AP 통신에 따르면 랄프로렌은 16일(한국시간) 성명서에서 “지금부터 토머스에 대한 후원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토머스는 2013년 프로로 전향한 이후 계속 랄프로렌 의류를 입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주 경기 중 동성애 혐오 의미가 담긴 말을 무심코 내뱉었다가 랄프로렌과의 동행을 마무리하게 됐다.

토머스는 지난 10일 미국 하와이에서 열린 PGA 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3라운드 4번 홀(파4)에서 약 2m 파 퍼트를 놓친 뒤 이를 수습하면서 혼잣말로 동성애 혐오 내용이 담긴 표현을 했다.

이는 방송 중계 마이크를 통해 전파를 탔고, 토머스는 논란의 대상이 됐다. 토머스는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다”며 “진심으로 모두에게, 나의 발언으로 공격을 받았을 모두에게 사과한다. 나는 이번 일로 인해 더 나아질 것”이라고 공개 사과했다.

그러나 랄프로렌은 “우리는 나이, 인종, 성 정체성, 민족성, 정치적 소속, 성적 성향과 관계없이 모든 사람이 존엄성을 인정받아야 한다고 믿는다”며 “토머스가 자신이 심한 말을 했다고 인정하고 사과한 것을 알고 있지만 우리 브랜드의 유급 홍보대사인 그의 행동은 우리가 포괄적 문화를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에 대치된다”고 설명했다.

랄프로렌은 지난해 미국 최대 성 소수자(LGBTQ) 변호 그룹인 휴먼 라이츠 캠페인이 선정한 ‘LGBTQ 평등을 위해 일하기 가장 좋은 직장’으로 선정된 바 있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