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조선

'김단비 더블더블' 신한은행, BNK 꺾고 '단독 3위'

박찬준 입력 2021. 01. 16. 23:48

기사 도구 모음

김단비가 더블더블 활약을 펼친 인천 신한은행이 부산 BNK를 꺾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신한은행은 16일 부산 BNK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BNK와 원정 경기에서 85대66으로 이겼다.

11승 9패가 된 신한은행은 공동 3위였던 용인 삼성생명(10승 9패)을 0.5경기 차로 밀어내고 단독 3위가 됐다.

신한은행 김단비가 26점, 10리바운드로 득점과 어시스트 모두 양 팀 최다를 기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WKBL

김단비가 더블더블 활약을 펼친 인천 신한은행이 부산 BNK를 꺾고 단독 3위로 올라섰다.

신한은행은 16일 부산 BNK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BNK와 원정 경기에서 85대66으로 이겼다. 11승 9패가 된 신한은행은 공동 3위였던 용인 삼성생명(10승 9패)을 0.5경기 차로 밀어내고 단독 3위가 됐다. 2위 아산 우리은행(15승 5패)과는 4경기 차이다. 반면 BNK는 4연패 늪에 빠지머 4승 16패, 부천 하나원큐와 함께 공동 5위에 머물렀다.

전반에 45-35, 10점 차 리드를 잡은 신한은행은 후반 들어서도 줄곧 10점 안팎의 격차를 유지하며 비교적 손쉬운 승리를 따냈다. 신한은행 김단비가 26점, 10리바운드로 득점과 어시스트 모두 양 팀 최다를 기록했다. 신한은행은 이날 자유투 23개를 100% 성공하는 집중력을 발휘했다. 반면 진 안이 18점으로 분전한 BNK는 자유투 13개 가운데 절반에도 못 미치는 5개만 넣어 대비를 이뤘다.

이날 결과로 현재 1, 2위를 달리는 청주 KB(15승 4패)와 우리은행은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상위 4개 팀이 나가는 플레이오프 진출이 확정됐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