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시즌 3호 결승골 폭발' 황의조, 원톱 포지션 되찾고 펄펄 난다 

서정환 입력 2021. 01. 18. 00:55

기사 도구 모음

황의조(29, 보르도)가 시즌 3호골을 폭발시켰다.

보르도는 18일 프랑스 니스에서 열린 '리그앙 20라운드'에서 후반 5분 황의조의 선제 결승골이 터져 홈팀 니스에 3-0으로 승리했다.

황의조는 보르도의 원톱으로 선발출전해 후반 5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다.

황의조의 시즌 3호골에 보르도가 1-0 리드를 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황의조(29, 보르도)가 시즌 3호골을 폭발시켰다. 

보르도는 18일 프랑스 니스에서 열린 '리그앙 20라운드’에서 후반 5분 황의조의 선제 결승골이 터져 홈팀 니스에 3-0으로 승리했다. 보르도(승점 29점)는 리그 8위로 상승했다. 

황의조는 보르도의 원톱으로 선발출전해 후반 5분 선제골을 터트리며 맹활약했다. 황의조는 83분간 그라운드를 누비고 교체됐다. 황의조는 시즌 3호골을 신고했다. 

황의조는 전반전 활발하게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맛을 보지 못했다. 후반전은 달랐다. 후반 5분 우측면에서 공을 잡은 아들리가 드리블로 상대를 제친 후 공을 내줬다. 중앙의 황의조가 오른발 발리슛을 터트려 팀의 선제골을 터트렸다. 황의조의 시즌 3호골에 보르도가 1-0 리드를 잡았다. 

황의조는 후반 14분에도 단독슈팅 기회를 잡았다. 황의조의 왼발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나왔다. 하지만 부심이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황의조는 후반 17분에도 단독 드리블 후 왼발슈팅까지 연결했다. 골키퍼가 가까스로 황의조의 슈팅을 막았다. 오프사이드가 선언됐지만 황의조의 침투와 슈팅능력은 단연 돋보였다. 

황의조는 후반 22분에도 우측에서 단독드리블 한 뒤 개인기로 수비수 둘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까지 연결했다. 슈팅이 수비수 등에 맞고 굴절됐으나 개인기가 단연 돋보였다. 

보르도는 후반 23분 우당이 추가골을 넣었으나 드 프레빌의 오프사이드로 무효가 됐다. 폴 바이스가 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으로 추가골을 넣었다. 보르도는 후반 41분 바시치가 세 번째 골까지 뽑았다. 

황의조는 후반 37분 왼발 트래핑 후 오른발 강슛을 날렸지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아쉬운 추가골 기회였다. 선제골을 넣은 황의조는 83분 활약하며 보르도의 3-0 승리를 이끌어냈다. 

시즌 초반 황의조는 윙어로 나서며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했다. 최근 가세 감독이 황의조를 믿고 원톱으로 기용한 뒤부터 경기력이 확연히 달라졌다. 황의조는 최근 한 달간 세 골을 뽑아내며 보르도의 원톱으로 자리를 굳혔다. 

시즌 3호골을 터트린 황의조는 보르도에서 확실하게 입지를 다지고 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황의조가 몸에 맞는 옷을 입고 맹활약을 펼치는 것은 천만다행이다. / jasonseo34@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