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한국

달아나지 못한 맨유, 쫓아가지 못한 리버풀..리버풀은 3위도 불안[맨유 리버풀]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입력 2021. 01. 18. 03:30

기사 도구 모음

1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달아나지 못했고, 리버풀은 쫓아가지 못하고 오히려 3위로 추락했다.

맨유와 리버풀은 18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노스웨스트 더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리버풀은 4연속 무승과 함께 9승7무2패 승점 34점을 기록, 선두 역전은 물론, 오히려 레스터에게 2위 자리를 뺏기며 고개를 숙였다.

리버풀은 초반부터 맨유를 몰아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위와 승점 2점차 '불안한 1위' 맨유
1위 역전 실패 리버풀, 3위로 추락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1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달아나지 못했고, 리버풀은 쫓아가지 못하고 오히려 3위로 추락했다. 선두권 라이벌 싸움에서 아무도 웃지 못했다.

맨유와 리버풀은 18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9라운드 ‘노스웨스트 더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양팀 사이좋게 승점 1점을 가져갔지만 활짝 웃진 못했다. 1위 맨유는 11승4무3패로 승점 37점을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굳혔지만, 2위 레스터시티(승점 35점)와의 격차를 벌리지 못했다. 라이벌을 상대로, 그것도 원정 경기에서 승점을 따냈다는 것만으로 위안을 삼아야 했다.

리버풀은 4연속 무승과 함께 9승7무2패 승점 34점을 기록, 선두 역전은 물론, 오히려 레스터에게 2위 자리를 뺏기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지는 맨시티의 경기(팰리스전) 결과에 따라 4위까지 추락할 위기에 처했다.

리버풀은 초반부터 맨유를 몰아세웠다. 전반 16분 마네의 패스를 받은 피르미누가 슈팅을 때렸지만 빗나갔고, 전반 25분 티아고의 패스를 이어받은 샤키리가 슈팅으로 이어갔지만 무산됐다.

후반전엔 맨유가 공세를 퍼부었다. 하지만 골키퍼 알리송에게 번번이 막혔다. 후반 19분 박스 내에서 공을 이어받은 브루노 페르난드스가 슈팅을 했지만 골키퍼 알리송에게 안겼다. 후반 38분 문전 혼전 상황 속에서 나온 포그바의 회심의 슈팅도 알리송에게 막혔다.

리버풀 역시 상대 골키퍼 데헤아에게 막히면서 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승부는 0-0 무승부로 끝이 나면서 아무도 웃지 못했다.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