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중앙일보

박지수 30점-24리바운드..KB, 하나원큐 꺾고 단독 선두 유지

입력 2021. 01. 23. 23:27 수정 2021. 01. 24. 06: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지수. 사진=WKBL

여자프로농구 청주 KB가 30득점-24리바운드를 기록한 박지수를 앞세워 단독 선두를 지켰다.

KB는 23일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하나원큐에 84-78로 이겼다.

직전 경기였던 2위(16승 6패) 아산 우리은행과 맞대결에서 역전패해 반 게임 차로 쫓긴 KB(17승 5패)는 이날 승리로 다시 격차를 한 경기로 벌렸다.

박지수가 30득점-24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여자프로농구에서 국내 선수가 30득점-20리바운드 이상을 올린 것은 역대 세 번째다. 2000년 1월 10일 정은순(당시 삼성생명)이 신세계와 경기에서 32점 20리바운드를 기록한 바 있으며, 박지수가 2017년 2월 3일 우리은행전에서 31득점-21리바운드를 올렸다. 박지수는 벌써 두 차례나 30득점-20리바운드 이상을 기록했다.

1쿼터를 22-26으로 뒤진 KB는 2쿼터 박지수가 골 밑에서 좋은 활약을 선보인 끝에 분위기를 바꿔 이길 수 있었다.

최하위 하나원큐는 4승 18패를 기록, 5위 부산 BNK(5승 17패)와 격차가 한 경기로 벌어졌다. 최근 9연패. 강이슬이 25득점으로 분투했으나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이형석 기자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