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서울

반전의 한국도로공사, 잡을 팀 다 잡고 3위로 '급발진'

정다워 입력 2021. 01. 24. 09:07

기사 도구 모음

한국도로공사가 4라운드에서 반전을 만들어냈다.

한국도로공사는 23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V리그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뒀다.

승점 3을 온전히 손에 넣은 한국도로공사는 27점을 기록하며 IBK기업은행(26점)을 밀어내고 3위에 올랐다.

한국도로공사와 기업은행, KGC인삼공사(23점)가 3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흐름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켈시 등 한국도로공사 선수들이 1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팀의 득점에 환호하고있다. 2021.01.10.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 한국도로공사가 4라운드에서 반전을 만들어냈다.

한국도로공사는 23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V리그 4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 완승을 거뒀다. 켈시(22득점)와 박정아(13득점), 원투펀치가 나란히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고, 베테랑 센터 라인 배유나(9득점)와 정대영(8득점)도 제 몫을 하며 여유롭게 승리했다.

이날 승리의 의미는 크다. 승점 3을 온전히 손에 넣은 한국도로공사는 27점을 기록하며 IBK기업은행(26점)을 밀어내고 3위에 올랐다. 시즌 초반 최악의 부진으로 최하위에 머물던 한국도로공사지만 이제는 봄배구를 긍정적으로 그릴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다.

4라운드 들어 한국도로공사는 이겨야 하는 팀을 모두 이겼다. 1위 흥국생명과 2위 GS칼텍스에는 패했지만 KGC인삼공사와 현대건설, 그리고 IBK기업은행을 잡아냈다. 직접적으로 순위 경쟁을 하는 팀들과의 맞대결에서 승점을 하나도 빼앗기지 않은 채 9점을 고스란히 확보한 게 3위 도약의 원동력이었다.

중반을 지나면서 V리그 여자부 순위 싸움 윤곽은 드러났다. 흥국생명(46점)의 독주가 이어지고 GS칼텍스(37점)가 먼 발치에서 추격하는 구도다. 대신 3위 싸움은 치열하다. 한국도로공사와 기업은행, KGC인삼공사(23점)가 3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흐름이다.

결국 세 팀은 맞대결에서 승리해야 순위 싸움의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는데 한국도로공사가 중하위권 팀들과의 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주도권을 잡은 모습이다. 켈시가 큰 기복 없이 자신의 역할을 담당하는 가운데 박정아도 페이스를 회복했다. 베테랑 선수들이 포진한 팀답게 위기를 극복하고 정상궤도에 들어섰다. 반면 IBK기업은행과 KGC인삼공사는 4라운드를 나란히 1승4패로 마무리했다.

공교롭게도 한국도로공사는 5라운드 초반 세 경기에서 현대건설과 KGC인삼공사, 그리고 IBK기업은행을 연이어 상대한다. 3라운드 2연승의 흐름을 살린다면 빠르게 승점 차를 벌려 3위 굳히기에 들어갈 수도 있다. 반대로 3위를 노리는 나머지 팀들 입장에서는 또 패할 경우 경쟁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 5라운드 최대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weo@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