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파이낸셜뉴스

김시우,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R 공동선두..통산 3승 기회 잡아

정대균 입력 2021. 01. 24. 13:01

기사 도구 모음

김시우(26·CJ대한통운)가 통산 3승에 한발 바짝 다가섰다.

김시우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맥스 호마,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병훈, 5타 줄여 공동 11위
임성재, 1타 잃어 공동 20위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웨스트 스타디움 코스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3R에서 공동 선두에 자리한 김시우가 18번홀 페어웨이를 걷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김시우(26·CJ대한통운)가 통산 3승에 한발 바짝 다가섰다.

김시우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 달러) 사흘째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내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15언더파 201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맥스 호마, 토니 피나우(이상 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2016년 8월 윈덤 챔피언십, 2017년 5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PGA 투어 2승을 기록하고 있다. 3번홀(파4) 약 5m 가량의 퍼트를 성공시켜 첫 버디를 잡은 김시우는 5번홀(파5)에서 한 타를 더 줄여 상승세를 탔다. 이후 타수를 줄이지 못하다 12번홀(파4) 버디로 선두 추격에 나섰다. 그리고 14번홀(파4)에서 1타를 더 줄여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앞서서 경기를 치른 호마가 14∼16번홀 연속 버디로 1타차 단독 선두로 올라서자 김시우는 단숨에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갈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16번홀(파5)에서 258야드를 남기고 3번 우드로 친 두 번째 샷을 홀 2m 지점에 떨궈 이글 기회를 잡은 것. 하지만 회심의 이글 퍼트가 홀 왼쪽으로 살짝 벗어나면서 공동 선두로 올라서는데 만족해야만 했다. 김시우는 17번홀(파3)에서도 3m 남짓 버디 기회를 만들었지만 그것을 살리지 못한 게 아쉬웠다.

경기를 마친 뒤 김시우는 "샷은 전체적으로 좋은데 반해 퍼트가 좀 미치지 못해 그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게 아쉽다"면서 "지난주에 코치와 스윙을 점검하고 몇 가지를 수정했는데, 그 뒤로 느낌이 좋고 편안하게 샷을 하고 있다. 많이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백스윙 때 약간 안쪽으로 빼는 경향을 고쳤다고 귀띔했다.

김시우는 "내일은 좀 더 기다리면서 침착하게, 좀 편안하게 마음먹고 덜 공격적으로 하려고 한다"면서 "오늘 감각 그대로 이어 가면 내일 좋게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 즐기면서 좋은 플레이를 하고 싶다"고 마지막 라운드에 임하는 전략을 밝혔다.

안병훈(30)은 5타를 줄여 공동 13위(중간합계 11언더파 205타), 단독 선두로 3라운드를 시작했던 임성재(23)는 한 타를 잃고 공동 20위(중간 합계 10언더파 206타), 그리고 이경훈(30·이상 CJ대한통운)은 한 타를 줄여 공동 48위(중간합계 6언더파 210타)에 자리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