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이데일리

'토론토 역대 최고액' 스프링어, 계약 세부 내용 공개

임정우 입력 2021. 01. 24. 14:50

기사 도구 모음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의 역사상 최고 몸값 신기록을 세운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32)의 계약 세부 내용이 공개됐다.

AP 통신은 24일(한국시간) 토론토와 6년간 1억5000만달러(약 1658억원)에 계약한 스프링어의 세부 계약 내용을 소개했다.

6년 1억5000만달러는 2006년 버넌 웰스의 7년 1억2600만달러를 뛰어넘는 토론토 구단 사상 최대 계약 규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지 스프링어.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의 역사상 최고 몸값 신기록을 세운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32)의 계약 세부 내용이 공개됐다.

AP 통신은 24일(한국시간) 토론토와 6년간 1억5000만달러(약 1658억원)에 계약한 스프링어의 세부 계약 내용을 소개했다.

계약금 1000만달러를 30일 이내에 받는 스프링어는 올해 연봉으로 2200만달러를 가져간다. 내년 연봉은 2800만달러로 올랐다가 2023년부터 4년간은 해마다 2250만달러를 받는다. 스프링어는 해마다 자신의 동의 없이 트레이드할 수 없는 8개 구단을 지정할 권리를 계약서에 담았다. 또 원정 경기에선 호텔 스위트 룸을 사용한다.

스프링어는 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면 보너스로 15만달러를 받는다. 또 월드시리즈 MVP 수상, 실버 슬러거·골드 글러브 수상, 올스타 선정 때엔 5만달러씩을 부수입으로 챙긴다.

올해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힌 스프링어는 뉴욕 메츠와 토론토를 저울질하다가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기로 했다. 6년 1억5000만달러는 2006년 버넌 웰스의 7년 1억2600만달러를 뛰어넘는 토론토 구단 사상 최대 계약 규모다.

임정우 (happy23@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