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MK스포츠

히로시마 프랑수아, 코로나 완치 판정..25일 日입국

정철우 입력 2021. 01. 24. 16:03

기사 도구 모음

히로시마 도요 카프는 24일,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헤로니모 프랑수아가 25일 일본에 입국한다고 발표했다.

프랑수아는 고국인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자율 훈련 중 코로나에 감염돼 그동안 치료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완치 돼 정상적인 훈련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수아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6일(한국시간) PCR 검사를 실시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양성이 판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K스포츠 정철우 전문기자

히로시마 도요 카프는 24일,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던 헤로니모 프랑수아가 25일 일본에 입국한다고 발표했다.

프랑수아는 고국인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자율 훈련 중 코로나에 감염돼 그동안 치료를 받고 있었다.

하지만 이제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완치 돼 정상적인 훈련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수아가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완치, 일본에 입국한다. 사진=히로시마 홈페이지

프랑수아는 도미니카공화국에서 6일(한국시간) PCR 검사를 실시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양성이 판명됐다.

그 후 자택에서 요양을 해왔다. 이후 3차례의 PCR 검사에서 음성을 확인했고 의사로부터도 완치 진단을 받았다.

그리고 출국 72시간 전 PCR 검사에서도 음성을 확인할 수 있었기 때문에 25일 일본에 입국할 수 있게 됐다. 기존 비자를 받은 외국인 선수이기 때문에 비자 문제도 없었다.

감염 당시에도 증상이 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회복 후에도 이렇다 할 후유증은 겪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입국 후에는 자택 가자 격리에 들어가 PCR 검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면서 경과를 관찰할 예정이다. 2월 1일 캠프는 늦었고 빨라야 2월 중순부터 합류할 전망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