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日홈런왕' 오사다하루도 애런 추모 "홈런으로 맺어진 특별한 우정, 고마웠다"

김영록 입력 2021. 01. 24. 16:54 수정 2021. 01. 24. 17:07

기사 도구 모음

메이저리그(MLB)의 흑인 차별에 맞선 '홈런왕' 행크 애런을 향한 추모가 일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애런은 베이브 루스와 더불어 미국야구계 홈런의 대명사다.

미국에 애런이 있다면 일본프로야구(NPB)에는 통산 최다 홈런(868개)의 사나이, 오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호크스 회장이 있다.

2015년 8월 일본을 방문한 애런과 만난 오사다하루는 "홈런으로 맺어진 우정이 계속되고 있다. 우린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라며 기뻐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5년 다시 만난 오사다하루(왼쪽)과 애런. 사진출처=세계어린이야구재단(WCBF)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메이저리그(MLB)의 흑인 차별에 맞선 '홈런왕' 행크 애런을 향한 추모가 일본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애런은 베이브 루스와 더불어 미국야구계 홈런의 대명사다. 1952년 MLB에 데뷔, 23시즌을 보내며 통산 755개의 홈런을 쏘아올렸다. 특히 1974년 베이브 루스의 714홈런을 넘어서며 한동안 역대 최다 홈런 타자로 군림했다. 2007년 배리 본즈(통산 762개)가 애런을 넘어섰지만, 이후 약물 스캔들에 휘말렸다.

미국에 애런이 있다면 일본프로야구(NPB)에는 통산 최다 홈런(868개)의 사나이, 오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호크스 회장이 있다. 오사다하루는 숫자상 세계 최다 홈런 신기록의 보유자지만, 속한 리그가 다른 만큼 미국에서는 인정받지 못한다.

하지만 두 사람은 선수로, 양국의 야구 레전드로 서로를 존경하고 우정을 나눈 친구였다. 일본 매체 스포츠호치에 따르면 애런은 1974년 미일 야구 교류차 일본을 방문했을 당시 열렬한 환영을 받자 "난 미국보다 일본에서 더 야구영웅으로 대접받는 것 같다"는 속내를 밝히는가 하면, '플라밍고(홍학) 타법'으로 유명한 오사다하루에게 홍학 인형을 선물했다. 1977년 오사다하루가 통산 756호 홈런을 터뜨렸을 때는 직접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은퇴 후에도 인연은 계속됐다. 두 사람은 1990년 LA에서 열린 세계 어린이야구 박람회를 시작으로 의기투합, 1992년 비영리단체인 세계어린이야구재단(WCBF)을 설립했다. 지역 스포츠에 머물러있던 야구의 세계적인 저변 확대를 위해 미일 홈런왕이 힘을 합친 것.

WCBF 홈페이지에는 "행크 애런과 오사다하루는 야구가 전세계 어린이들이 우정을 쌓고, 국경없는 세상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길 원했다"고 소개되어있다. 2015년 8월 일본을 방문한 애런과 만난 오사다하루는 "홈런으로 맺어진 우정이 계속되고 있다. 우린 서로에게 특별한 존재"라며 기뻐하기도 했다.

1991년 제2회 세계어린이야구박림회 당시 함께 포즈를 취한 오사다하루와 행크 애런. 사진출처=세계어린이야구재단(WCBF) 홈페이지

그런 오사다하루에게 있어 애런의 사망은 각별할수밖에 없다. 그는 "MLB 선수들의 거울 같았던 선수가 떠났다. 오랫동안 현역으로 뛰면서도 언제나 신사였고, 홈런 타점 최다루타까지 대단한 기록을 남겼다"면서 "그는 미국, 나는 일본에서 야구 전파를 위해 힘쓴 친구다. 여러모로 고마웠다고 말하고 싶다. 정말 훌륭한 야구 인생이었다"며 안타까워했다.

NPB 최다안타(3085개)를 때린 장훈 역시 애런의 추모에 동참했다. 장훈은 일본 TBS라디오 '선데이모닝'에 출연한 자리에서 "MLB 역사상 오른손 타자 3명을 꼽으라면 애런과 윌리 메이스, 프랭크 로빈슨이다. 장타를 ��려내는 힘이 대단했다"고 찬사를 보냈다. 이어 "MLB의 흑인에 대한 뿌리깊은 차별에 맞선 '조용한 영웅'이다. 루스의 홈런 기록을 넘어설 당시 굉장한 협박을 받았지만 굴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