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공식발표] 아시아 최고는 역시 SON, 2020 AFC 국제 선수상 수상.. 통산 4회

한재현 입력 2021. 01. 24. 18:55 수정 2021. 01. 24. 19:00

기사 도구 모음

손흥민(토트넘 홋스퍼)는 아시아 최고 선수 자리를 올해도 굳건히 지켜냈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24일 공식 채널을 통해 '베스트 인터네셔널 플레이어 오브 2020'(아시아 국제선수상)를 발표했다.

손흥민은 총 25.03 포인트를 얻으며, 2위 메흐디 타레미(이란, 19.34)를 크게 제치고 올 시즌 수상에 성공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2회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는 아시아 최고 선수 자리를 올해도 굳건히 지켜냈다.

아시아축구연맹(AFC)는 24일 공식 채널을 통해 ‘베스트 인터네셔널 플레이어 오브 2020’(아시아 국제선수상)를 발표했다.

올해에도 손흥민이 차지했다. 손흥민은 총 25.03 포인트를 얻으며, 2위 메흐디 타레미(이란, 19.34)를 크게 제치고 올 시즌 수상에 성공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2회 연속 수상에 성공했다. 또한, 통산 4회 수상으로 역대 최다 국제 선수상 수상 자리까지 굳게 지켜냈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12골로 득점 2위를 달리고 있으며, 사우샘프턴전 해트트릭을 포함해 역대 최고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뿐 만 아니다. 아시아에서 2번째, 대한민국에서 최초로 FIFA 푸스카스상 수상 영광까지 안았다. 2020년 활약을 본다면 아시아에서 손흥민을 넘을 자는 없었다.

손흥민과 함께 후보에 올랐던 이강인(발렌시아)는 7위로 마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