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MHN스포츠

꼴찌에서 '봄 배구'까지..'이적생' 박철우·신영석·황동일이 있다

이규원 입력 2021. 01. 24. 20:11

기사 도구 모음

남자배구 정규리그 두 시즌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던 한국전력이 '봄 배구'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전력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17)으로 완파했다.

한국전력은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6경기에서 전패를 당하며 곤두박질쳤다.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일방적으로 우리카드를 몰아붙인 끝에 세 세트 만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자배구 한국전력이 4위 우리카드를 꺾고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사진=KOVO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배구 한국전력 러셀 트리플크라운…4위 우리카드 셧아웃
박철우 20득점·세터 황동일 공수활약·신영석 6득점 돌풍 주역

[윈터뉴스 이규원 기자] '격세 지감'

남자배구 정규리그 두 시즌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던 한국전력이 '봄 배구'를 바라보고 있다.

한국전력은 2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방문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17)으로 완파했다.

5위 한국전력은 2연승을 거둬 12승 12패(승점 38)로 5할 승률을 맞췄다. 아울러 4위 우리카드(승점 39)를 턱밑까지 추격하며 '봄 배구' 희망을 부풀렸다.

남자배구 최하위에 머물던 한국전력은 이적 시즌에 박철우와 이승준, 이시몬을 새로 영입했고 팀의 외국인 통역 코치에서 6년만에 코트로 복귀한 안요한과 외국인 선수인 카일 러셀이 새로 가세하며 주전들이 대부분 교체했다.

전력 강화의 노력으로 지난해 8월 열린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준결승전에서 현대캐피탈을 3-2로 꺾은데 이어 결승전에서도 대한항공에 풀세트 접전 끝에 누르고 일약 정상에 올랐다.

2016, 2017년 컵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던 한국전력은 통산 세 번째 우승컵을 차지했다.

그러나 정규리그는 달랐다.

한국전력은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1라운드 6경기에서 전패를 당하며 곤두박질쳤다. 

개막 7연패로 최하위까지 처졌던 한국전력은 현대캐피탈에서 센터 신영석(35)과 세터 황동일(35)을 수혈한 이후 화끈한 공격력의 팀으로 변신했다.

완전체를 갖춘 한국전력은 우리카드를 꺾고 '봄 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4라운드를 기분 좋게 마친 한국전력은 28일 5라운드 첫 경기 상대로 우리카드를 다시 만난다.

남자배구 V리그 봄 배구는 3위와 4위의 승점이 3점 이내일 경우 3위팀의 홈구장에서 단판으로 준플레이오프를 치르는 일정으로 치러진다. 준플레이오프 승리팀이 2위팀과 플레이오프를 갖는다.

여자배구는 준플레이오프 없이 바로 2위와 3위 팀이 플레이오프를 열어 승리팀이 1위와 챔피언결정전을 갖는다.

아날 경기에서 한국전력의 카일 러셀과 박철우(이상 20득점)는 측면에서 펄펄 날았다. 세터 황동일의 공수에 걸친 투혼과 국가대표 센터 신영석(6득점)의 활약도 돋보였다.

특히 한국전력은 러셀의 서브 타임 때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완승을 챙겼다.

러셀은 서브에이스 4개와 블로킹 3개 등을 묶어 개인 통산 4번째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을 달성했다.

우리카드는 알렉스(16득점)가 분전했으나 나경복(14득점)이 상대의 목적타 공세에 흔들리며 힘을 내지 못했다.

1세트가 승부의 분수령이 됐다. 알렉스는 세트 중반 상대의 포지션 폴트를 주장하며 분통을 터트렸다.

신영철 감독도 언성을 높이며 어필을 이어갔으나 권대진 주심에게 경고만 받았다.

심판진은 16-16에서 알렉스의 서브 때 한국전력 세터 황동일의 포지션 폴트를 선언했으나 곧바로 무효로 했다.

어수선한 분위기에서 우리카드는 박철우, 러셀에게 연이어 코트를 폭격당했다.

기세가 오른 한국전력은 센터 안요한의 블로킹과 속공을 앞세워 20-16으로 달아나고 승부를 갈랐다.

앞서 현대캐피탈전에서 두 세트를 먼저 따내고도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던 우리카드는 첫 세트를 내주자 힘없이 무너졌다.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 박철우의 단독 블로킹으로 11-7을 만들었고, 이시몬의 블로킹에 힘입어 15-10으로 리드폭을 벌렸다.

한국전력은 러셀의 중앙 후위 공격으로 22-17로 달아난 뒤 5점 차 리드로 2세트를 마쳤다.

한국전력은 3세트에서도 고삐를 늦추지 않고 일방적으로 우리카드를 몰아붙인 끝에 세 세트 만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