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동아

'역시 박혜진' 커리어하이 33점 폭발..우리은행, 극적인 역전승

정지욱 입력 2021. 01. 24. 20:13

기사 도구 모음

아산 우리은행이 에이스 박혜진(33점·7리바운드)의 활약에 힘입어 인천 신한은행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종료 버저가 울리자 74-73으로 승리한 우리은행 선수들은 박혜진에게 달려가 환호했다.

커리어에 길이 남을 경기를 펼친 박혜진의 활약으로 승리한 우리은행은 17승6패가 되면서 선두 청주 KB스타즈와의 격차(0.5경기)를 좁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은행 박혜진. 스포츠동아DB
아산 우리은행이 에이스 박혜진(33점·7리바운드)의 활약에 힘입어 인천 신한은행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왜 박혜진이 국내 최고 선수인지를 보여준 한 판이었다. 2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벌어진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시즌 5번째 맞대결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승자를 알 수 없는 접전으로 펼쳐졌다.

경기 종료 4초전 우리은행은 패색이 짙었다. 신한은행 김애나(19점)에게 득점을 허용하며 71-73으로 리드를 내줬다. 작전 타임을 부른 우리은행의 위성우 감독은 박혜진에게 3점슛을 맡겼다, 선수 가용인원이 적은 상황에서 연장 승부는 승산이 없다는 계산이었다.

경기 종료 1.7초전 박혜진은 팀 동료 홍보람(3점·5리바운드·6어시스트)의 패스를 받자마자 3점슛을 던졌다. 그가 던진 공이 림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우리은행은 74-73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신한은행이 재역전을 노리기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했다. 경기 종료 버저가 울리자 74-73으로 승리한 우리은행 선수들은 박혜진에게 달려가 환호했다.

박혜진은 이날 무려 8개의 3점슛을 성공시키며 33점을 올렸다. 이는 프로데뷔 이래 자신의 한 경기 최다득점기록이다. 커리어에 길이 남을 경기를 펼친 박혜진의 활약으로 승리한 우리은행은 17승6패가 되면서 선두 청주 KB스타즈와의 격차(0.5경기)를 좁혔다.

신한은행은 김애나가 팀의 새로운 해결사 역할을 해냈지만, 박혜진을 막지 못해 다 잡을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신한은행은 12승10패가 됐다. 4위 용인 삼성생명(11승10패)과는 0.5경기 차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