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스포츠서울

[포토]박혜진-김소니아 61점 우리은행, 신한은행에 1점차 짜릿한 역전승

박진업 입력 2021. 01. 24. 20:17

기사 도구 모음

우리은행 선수들이 2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에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종료 1.7초전 터진 박혜진의 3점슛으로 극적인 역전에 성공하며 신한은행에 74-73 한 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박혜진(33득점)과 김소니아(28득점)은 61점을 합작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은행 선수들이 24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에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종료 1.7초전 터진 박혜진의 3점슛으로 극적인 역전에 성공하며 신한은행에 74-73 한 점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박혜진(33득점)과 김소니아(28득점)은 61점을 합작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2021. 1. 24.
인천 |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